기사 메일전송
광주시, 자전거마을 모델 만든다...영산강변 시범지구 조성
  • 박래호 기자
  • 등록 2024-01-30 17:00:01

기사수정
  • ‘자전거・보행자’ 중심 녹색교통...광주첨단산업단지 주변 기반시설 강화·공공자전거 배치
  • 30일 주민설계단 발대식…맞춤형 자전거노선 발굴·제시

광주시가 ‘영산강변 자전거마을 시범지구’ 조성의 첫 단추를 뀄다.

 

자전거마을 시범지구 대상지 위치도 

광주광역시는 30일 광산구 첨단종합사회복지관에서 영산강변 자전거마을 시범지구 주민설계단 55명과 박필순 자전거마을시범지구추진위원장, 광산구도시재생공동체센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영산강변 자전거마을 주민설계단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주민설계단은 지난 15~24일까지 설계단 모집 과정을 거쳐 첨단지구 주민 등 시민 55명으로 구성됐으며, 오는 2월6일까지 세 차례 주민 워크숍과 현장답사 등을 거쳐 시범지구 내 자전거 노선 선정과 기반시설 조성 방안 등 기본구상(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주민구상(안)을 현재 진행중인 기본설계에 반영, 올해 하반기에 계획 중인 실시설계까지 신속하게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영산강변 자전거마을 시범지구’는 기후위기와 교통혼잡 등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대표적 녹색교통인 자전거의 교통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고민에서 시작됐다. 광주시는 기후위기 시대에 기존 탄소배출 중심의 교통수단을 친환경 녹색교통으로 전환하는 것이야말로 지역의 핵심 현안이자 전략으로 판단하고 있다.

 

광산구 첨단지구 일원에 주민 수요 맞춤형 자전거노선을 신설하는 등 기반시설(인프라)을 강화하고, 적재적소에 공공자전거를 배치할 계획이다. 또 자전거 이용문화를 정착하고 실천방안을 주민이 직접 발굴, 제시하는 주민 참여형 사업이다.

 

사업 대상지인 첨단지구는 주변의 영산강과 더불어 산업단지 주변의 주거지역과 근린생활시설, 연구시설 등 업무시설 등이 밀접한 전형적인 근린주구 형태의 지역 특성을 띠고 있어 마을 단위의 자전거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는데 최적의 장소로 꼽히고 있다.

 

광주시는 이 사업이 본궤도에 올라 성공적인 교통수단 전환 사례로 자리매김하면 사회문제를 시민과 협업을 통해 해결한 대표적 도시문제 해결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석웅 교통국장은 “자전거 이용 활성화는 광주시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걷고싶은 길 광주’를 조성하고 연계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정책 수요자인 시민이 직접 구체적 아이디어를 고민하고, 구상을 제시하는 주민설계단 활동이 혁신적 거버넌스 사례가 될 수 있도록 광주시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프로필이미지

박래호 기자 다른 기사 보기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설날, 주요 고속도로 귀경 시작…전국 도로 곳곳 혼잡 설날인 10일 귀성·귀경·나들이 차량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전국 주요 고속도로와 기차역, 버스터미널, 선박 여객터미널은 하루종일 혼잡했다.정오 기준 영동고속도로 서울에서 강릉까지 차량 운행 시간은 평소보다 1시간 이상 많은 3시 7분을 기록했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서울-양양 소요 시간도 2시간 45분으로 평소보다 1시간 정..
  2. 자동차 봉인제 폐지, 음주측정 불응자에게는 사고부담금 부과 국토교통부는 1962년에 도입된 자동차의 인감도장이라 할 수 있는 자동차번호판 봉인제도를 62년 만에 폐지하는 `자동차관리법` 개정안과 음주측정 불응자에게도 사고부담금을 부과하는 `자동차손해배상 보장법` 개정안을 오는 20일 공포한다. 자동차 봉인 예시자동차 봉인은 자동차번호판의 도난 및 위‧변조 방지 등을 위해 도입되
  3. 인천공항공사, 설 명절 맞아 전통문화행사 개최 및 현장점검 진행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이학재)는 설 연휴를 앞둔 지난 8일 설 명절 특별 전통문화행사를 개최하고 설 연휴 기간 안전하고 편리한 공항운영을 위해 현장점검 및 여객 안내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제2터미널 자료사진우선 이날 오전(11시) 공사는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과 함께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중앙 밀레
  4. 배터리 탈부착형 전기차...모빌리티 혁신의 실험장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오전 10시 서울에서 모빌리티 혁신 위원회(이하 ‘혁신 위원회’)를 출범하고 제1차 위원회를 개최했다. 혁신 위원회는 지난해 10월 시행된 「모빌리티 혁신법」에 따라 설치되는 법정 위원회로서, 모빌리티 규제샌드박스 실증 특례를 비롯해 모빌리티 중요 정책을 심의·의결하는 기구이다. 이날 혁신 위...
  5. 백원국 제2차관, “경원선 조속히 운행재개토록 적극 조치 당부” 백원국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2월 18일 오후 4시경 최근 피뢰기 장애로 열차 운행이 중단된 경원선 신설구간(동두천역∼연천역) 현장을 방문하여 장애 상황 및 조치계획 등을 점검했다.  백원국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2월 18일 오후 4시경 최근 피뢰기 장애로 열차 운행이 중단된 경원선 신설구간(동두천역 · 연천역) 현장을 방문하여 장
  6. 제한속도 30→20㎞/h 스쿨존 50곳 늘린다…보행약자 안전 강화 서울시가 어린이 보호구역 내 이면도로 50곳을 추가로 지정해 제한속도를 30㎞/h에서 20㎞/h로 낮춘다. 등하굣길 어린이와 차들이 엉겨 위험했던 보도는 단차를 확실하게 두거나 도로 색상과 재질을 달리해 보행공간을 확보하고, 보행량이 많은 횡단보도와 교통사고가 잦은 지점에는 바닥신호등‧음성안내보조신호기 등을 확대 설치한다. &nbs...
  7. 국내 공항 항공기 4편 중 1편 꼴로 지연 운항 국내 공항 항공기 4편 중 1편 꼴로 지연 운항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공항 자료사진 1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국회의원(인천 남동갑)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3년 국내 공항 평균지연율은 23.2%로 확인됐다. 2022년 7.4% 대비 15.8% 상승한 수치이다. 지난해 국내 15개 공항 항공기 운항 ...
  8. 백원국 국토2차관, "가덕도신공항건설공단 차질 없이 설립 추진 중" 백원국 국토교통부 2차관은 2월15일 오전 10시30분 서울에서 열린 가덕도신공항건설공단 설립위원회 4차 회의를 주재했다. 백원국 국토교통부 2차관이 15일 오전 서울에서 열린 가덕도신공항건설공단 설립위원회 4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설립위원회는 조직·인원 설계, 임직원 채용 등 공단 설립 추진 방향 전반을 논의하기 위해 작
  9. 최근 5년간 철도 범죄 ‘성범죄’ 가장 많아, 범죄 최다 발생 역은 ‘부산역’ 철도 역사 및 열차 내 범죄가 매년 꾸준히 발생하는 가운데 승객 안전을 위한 대책이 보완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인천 남동갑)이 철도특별사법경찰대로부터 제출받은 철도범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최근 5년간 철도 역사 및 열차에서 발생한 범죄는 총 12,410건이...
  10. 국토교통 분야 개혁,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추진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오전 10시 `국토교통 개혁 TF` 킥오프 회의를 주재하여, 개혁 TF 운영방향과 정책과제에 대해 논의하고 각계 전문가의 의견을 청취했다.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오전 10시 `국토교통 개혁 TF` 킥오프 회의를 주재하여, 개혁 TF 운영방향과 정책과제에 대해 논의하고 각계 전문가의 의견을 청취했다.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