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자율주행 택시·버스 내년 도입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1-11-25 20:51:27

기사수정
  • 강남은 ‘로보택시’ 운행, 청계천은 ‘자율주행버스’

서울시는 내년 초 강남 일대를 자율차 시범운행지구로 지정해 민간과 함께 '로보택시(무인 자율주행택시)' 10대 이상을 운행한다고 밝혔다. (사진 서울시)

내년부터 서울 강남 일대에서 자율주행택시인 ‘로보택시’가 달리고, 청계천을 따라서는 ‘도심순환형 자율주행버스’가 운행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4일 시청에서 이 같은 내용의 ‘자율주행 비전 2030’ 계획을 발표하고 기자설명회를 가졌다. 

 

계획에 따르면 올해 상암을 시작으로 내년 강남, 2023년 여의도, 2024년 마곡 등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를 단계적으로 늘려 오는 2026년까지 300대 이상의 자율주행차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첫 시범운행지구로 지정된 상암에서는 이달 말부터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부르는 ‘수요응답형 자율차(승용차)’ 6대가 유상운행을 실시한다. DMC역, 아파트 단지, 오피스 지역, 공원을 연결하는 노선으로 운행된다.

 

내년 초 강남 일대를 시범운행지구로 지정해 민간과 함께 ‘로보택시(무인 자율주행택시)’ 10대 이상을 운행한다. 2026년에는 100대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강남 지역의 경우 3㎞ 이내 단거리 이동 수요가 많은 만큼 셔틀버스 등을 전기 자율차로 대체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또 이르면 내년 4월부터 청계광장~청계5가까지 4.8㎞를 왕복하는 도심순환형 자율주행버스를 운행한다.

 

오는 2023년부터는 심야시간대 이동이 많은 홍대~신촌~종각~흥인지문(9.7㎞)을 연결하는 노선을 만들어 심야시간대 중앙차로를 이용해 자율주행 노선버스를 시범 운행한다. 승용차에 앞서 대중교통부터 자율주행을 조기에 상용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여의도~도심~도봉(24.6㎞), 수색~도심~상봉(23.8㎞), 구파발~도심~강남(24.6㎞) 등 도심과 부도심을 잇는 장거리 운행 심야 자율주행버스 노선도 2024년 추가한다. 오는 2026년까지 심야시간대를 중심으로 장거리 운행 버스를 100대 이상 늘릴 예정이다.

 

오는 2027년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발맞춰 2026년까지 서울 전역 2차로 이상 도로에 자율주행 인프라를 구축한다. 자율차의 안전한 도심 운행을 위해 2차로 이상 모든 도로(4291개소)의 교통신호정보를 자율주행차에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인프라다.

 

자율주행의 핵심 인프라인 정밀도로지도를 제작하고, 도로함몰이나 공사 등 도로 위 돌발상황과 위험을 실시간으로 지도에 업데이트하는 오픈 플랫폼도 구축한다.

 

도시관리 공공서비스에도 자율주행 기술을 도입한다. 환경미화원 등 근로자의 운전부담을 덜기 위해 2024년 청소 분야부터 우선 도입하고 2025년에는 자율 제설차 실증을 시작한다.

 

오 시장은 “2030년 서울시는 자율주행과 함께하는 미래도시가 될 것”이라며 “2026년까지 서울을 톱5 자율주행 선도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내년부터 향후 5년간 모두 1487억원을 투입한다. 향후 2030년 세계 3위권까지 도시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이르면 내년 4월부터 청계천에 '도심순환형 자율주행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사진 서울시)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교통 이슈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차파트너스, 버스회사 인수 어디까지?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 차파트너스자산운용이 서울 시내버스업체인 도원교통, 신길교통을 인수했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차파트너스는 지난달 초 조성한 첫 블라인드펀드 790억원 규모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퍼블릭 모빌리티 펀드를 통해 최근 도원교통, 신길교통의 대주주 지분을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펀드에는 ...
  2. 음주운전 가해자 경제적 책임 대폭 강화…패가망신 수준 앞으로 음주운전 가해자에 대한 경제적 책임이 대폭 강화된다. 패가망신(敗家亡身) 수준이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오는 7월28일부터 의무보험 기준 음주운전 사고의 대인(對人) 피해에 대한 사고부담금이 현재 최대 1000만원에서 최대 1억5000만원으로 늘어난다.  대물(對物) 피해의 사고부담금 역시 500만원에서 4배 늘어난 2000만원으로...
  3. 지난해 수입차 판매대수 27만6146대…역대 최다 수입차업체들이 지난해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영향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6일 한국수입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해 수입차 신규등록(판매) 대수는 27만6146대로 전년(27만4859대) 대비 0.5% 증가했다. 이는 역대 가장 많은 수치다.  브랜드별로 보면 메르세데스-벤츠가 지난해 누적 신규등록 대수 7만6152대로 1위...
  4. 컨테이너 안전운송운임 1.68%, 안전위탁운임 1.57% ↑ 올해 수출입 컨테이너 안전운송운임이 1.68%, 안전위탁운임은 1.57% 오른다. 또 시멘트 안전운송운임은 2.67%, 안전위탁운임은 2.66% 인상된다. 안전운송운임은 화주가 운수사업자에게 지급하며, 안전위탁운임은 운수사업자가 화물차주에게 지급하는 금액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0일 화물차 안전운임위원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2022년도 화물.
  5. 자율주행차 상용화 '성큼'…탈 배짱 있으십니까? 자율주행차 상용화는 이제 먼 얘기가 아니다. 당장 올해부터 돈을 내면 운전자 없이 무인으로 운행되는 자율주행차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첫 시범지역은 서울 상암동이다. 서울시는 이달 중 상암동에서 ‘수요응답형 자율주행차(승용차)’ 6대로 여객 유상운송을 시작할 예정이다. 상암동 자율주행차는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운전...
  6. 올해 CES 주인공은 ‘전기차’ 그리고 '모빌리티'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열린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2에서는 미래 자동차와 모빌리티가 최대 화두로 떠올랐다. CES는 매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자 제품 전시회다. 하지만 수년 전부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대거 참여하면서 점차 모터쇼로 변하고 있다는 얘기가 많았다. 올해는 이 같은 경향이 더욱 두드러져 자동...
  7. 주민 원성 잦아들지 않는 ‘탈 많은’ 광명서울고속도로 공사 광명서울고속도로 온수구간 터널 공사를 둘러싸고 주민들이 안전사고 위험 등을 연거푸 제기하면서 시행사와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주민들의 원성이 서울시에 이어 이제는 정치권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기도 광명시, 부천시, 서울 구로구, 강서구를 관통하는 20.2㎞의 광명서울고속도로 건...
  8. 전기택시 구입 후 2년 내 사고 났다면? “내가 잘못해 폐차한 것도 아닌데 기존에 받은 보조금은 환수한다고 하고, 다시 전기택시를 구입하더라도 보조금 지급을 받을 수 없다니 이런 불합리한 정책이 어디 있습니까?” 서울 개인택시사업자 A씨는 지난해 8월부터 전기택시를 구입해 운행하던 중 4개월만에 100% 피해사고를 당했다. 사고 피해가 커 차량은 폐차했으며 보험사...
  9. ‘자동차 365’ 전면 개편…12일부터 서비스 국토교통부는 중고차매매, 폐차 등 자동차와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는 자동차종합정보서비스(자동차 365)를 전면 개편해 12일부터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우선 본인인증 수단을 기존 공동인증서와 휴대전화 문자인증에서 7개 인증수단으로 확대한다. 또 자동차 조회 시 1회 인증만으로 모든 차량의 조회가 가능하도록 본인인증 관련 편의성을 .
  10. 국내 첫 택시협동조합 ‘쿱 택시’ 결국 파산 국내 1호 택시협동조합인 한국택시협동조합 ‘쿱 택시’가 경영 악화 끝에 결국 파산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회생법원은 법인파산15부(부장판사 전대규)는 지난달 30일 한국택시협동조합에 파산 선고 결정을 내렸다. 재판부는 조합의 재산으로 모든 채무를 변제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서울회생법원은 오는 2월25일까지 채권 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