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차량끼리 전력 주고받으면서 전기 매매도 가능
  • 박래호 기자
  • 등록 2022-11-21 09:48:27

기사수정
  • 기아-티비유, 차량간(V2V) 급속충전 업무협약 체결

전기차로 다른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전기차의 색다른 기능 중에 차량끼리 전력을 주고받을 수 있는 V2V(Vehicle to Vehicle)를 활용하는 것이다.


21일 기아는 티비유와 차량간(V2V, Vehicle to Vehicle) 급속 충전 신기술 기반 에너지 거래 솔루션 실증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전기차끼리 충전하면 ‘전기 거래’가 형성된다. 특히 순식간에 차량과 차량 충전이 이뤄져 체감 충전시간을 제로화 하는 솔루션이 개발되고 있다.  


기아가 전기차 충전 스타트업 티비유와 함께 전기차 간의 충·방전 에너지 거래를 활성화 하는 동시에 소비자 체감 충전시간 제로화 솔루션 실증에 나선다. 


이처럼 전기차량 사이에 이동형 충전 서비스가 활발하게 이뤄지면 충전 인프라 해소에도 크게 도움이 된다. 


21일 기아는 티비유와 차량간(V2V, Vehicle to Vehicle) 급속 충전 신기술 기반 에너지 거래 솔루션 실증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차량간 급속 충전은 현재 꾸준한 판매 증가를 보이고 있는 전기차의 차량간 급속 충전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로 차량 내부 시스템을 활용해 전기차의 충전구끼리 케이블로 연결시 차량간 전기충전이 가능하게 한다.


티비유는 전기차 충전 플랫폼 '일렉배리'(elecvery)'를 서비스하는 스타트업으로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 승인을 받아 이동형 전기차 충전 서비스 개시를 앞두고 있다. 


또한 인공지능(AI) 기반 충전 수요공급 매칭 최적화 알고리즘, 충전소 운영 효율 예측 서비스 등 데이터 분석을 통한 특화 솔루션들을 제공하고 있다. 


기아는 현재 시중에서 제공중인 트럭을 활용한 이동형 충전서비스 대비 충전시간과 차량 개조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한 차량간 급속 충전 신기술을 개발중이다.  


이러한 에너지 거래가 플랫폼 비즈니스로 확장될 경우 개인은 차량에 잔존하는 전력 재판매를 통해 수익을 확보할 수 있다. 충전사업자는 구독형 서비스를, 택시 및 렌터카 업체는 유휴시간을 활용한 수익 모델 추가 확보가 가능하다. 


최종 소비자는 충전인프라 설치, 충전을 위한 이동 및 대기시간이 필요 없어 전기차 활용의 제약 하나가 사라진다.


기아와 티비유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전기차 소유 고객의 체감 충전시간 경감, 전력 재판매를 통한 수익 모델 확보, 에너지 시장 활성화 대비한 플랫폼 비즈니스 확장성 등을 지속적으로 검증해 나갈 계획이다.

프로필이미지

박래호 기자 다른 기사 보기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설날, 주요 고속도로 귀경 시작…전국 도로 곳곳 혼잡 설날인 10일 귀성·귀경·나들이 차량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전국 주요 고속도로와 기차역, 버스터미널, 선박 여객터미널은 하루종일 혼잡했다.정오 기준 영동고속도로 서울에서 강릉까지 차량 운행 시간은 평소보다 1시간 이상 많은 3시 7분을 기록했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서울-양양 소요 시간도 2시간 45분으로 평소보다 1시간 정..
  2. 인천공항공사, 설 명절 맞아 전통문화행사 개최 및 현장점검 진행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이학재)는 설 연휴를 앞둔 지난 8일 설 명절 특별 전통문화행사를 개최하고 설 연휴 기간 안전하고 편리한 공항운영을 위해 현장점검 및 여객 안내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제2터미널 자료사진우선 이날 오전(11시) 공사는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과 함께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중앙 밀레
  3. 최근 5년간 철도 범죄 ‘성범죄’ 가장 많아, 범죄 최다 발생 역은 ‘부산역’ 철도 역사 및 열차 내 범죄가 매년 꾸준히 발생하는 가운데 승객 안전을 위한 대책이 보완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인천 남동갑)이 철도특별사법경찰대로부터 제출받은 철도범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최근 5년간 철도 역사 및 열차에서 발생한 범죄는 총 12,410건이...
  4. 자동차 봉인제 폐지, 음주측정 불응자에게는 사고부담금 부과 국토교통부는 1962년에 도입된 자동차의 인감도장이라 할 수 있는 자동차번호판 봉인제도를 62년 만에 폐지하는 `자동차관리법` 개정안과 음주측정 불응자에게도 사고부담금을 부과하는 `자동차손해배상 보장법` 개정안을 오는 20일 공포한다. 자동차 봉인 예시자동차 봉인은 자동차번호판의 도난 및 위‧변조 방지 등을 위해 도입되
  5. 국내 공항 항공기 4편 중 1편 꼴로 지연 운항 국내 공항 항공기 4편 중 1편 꼴로 지연 운항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공항 자료사진 1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국회의원(인천 남동갑)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3년 국내 공항 평균지연율은 23.2%로 확인됐다. 2022년 7.4% 대비 15.8% 상승한 수치이다. 지난해 국내 15개 공항 항공기 운항 ...
  6. 백원국 국토2차관, "가덕도신공항건설공단 차질 없이 설립 추진 중" 백원국 국토교통부 2차관은 2월15일 오전 10시30분 서울에서 열린 가덕도신공항건설공단 설립위원회 4차 회의를 주재했다. 백원국 국토교통부 2차관이 15일 오전 서울에서 열린 가덕도신공항건설공단 설립위원회 4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설립위원회는 조직·인원 설계, 임직원 채용 등 공단 설립 추진 방향 전반을 논의하기 위해 작
  7. 제한속도 30→20㎞/h 스쿨존 50곳 늘린다…보행약자 안전 강화 서울시가 어린이 보호구역 내 이면도로 50곳을 추가로 지정해 제한속도를 30㎞/h에서 20㎞/h로 낮춘다. 등하굣길 어린이와 차들이 엉겨 위험했던 보도는 단차를 확실하게 두거나 도로 색상과 재질을 달리해 보행공간을 확보하고, 보행량이 많은 횡단보도와 교통사고가 잦은 지점에는 바닥신호등‧음성안내보조신호기 등을 확대 설치한다. &nbs...
  8. 배터리 탈부착형 전기차...모빌리티 혁신의 실험장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오전 10시 서울에서 모빌리티 혁신 위원회(이하 ‘혁신 위원회’)를 출범하고 제1차 위원회를 개최했다. 혁신 위원회는 지난해 10월 시행된 「모빌리티 혁신법」에 따라 설치되는 법정 위원회로서, 모빌리티 규제샌드박스 실증 특례를 비롯해 모빌리티 중요 정책을 심의·의결하는 기구이다. 이날 혁신 위...
  9. 백원국 제2차관, “경원선 조속히 운행재개토록 적극 조치 당부” 백원국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2월 18일 오후 4시경 최근 피뢰기 장애로 열차 운행이 중단된 경원선 신설구간(동두천역∼연천역) 현장을 방문하여 장애 상황 및 조치계획 등을 점검했다.  백원국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2월 18일 오후 4시경 최근 피뢰기 장애로 열차 운행이 중단된 경원선 신설구간(동두천역 · 연천역) 현장을 방문하여 장
  10. 국토교통 분야 개혁,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추진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오전 10시 `국토교통 개혁 TF` 킥오프 회의를 주재하여, 개혁 TF 운영방향과 정책과제에 대해 논의하고 각계 전문가의 의견을 청취했다.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오전 10시 `국토교통 개혁 TF` 킥오프 회의를 주재하여, 개혁 TF 운영방향과 정책과제에 대해 논의하고 각계 전문가의 의견을 청취했다.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