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기화물차, 전기승용차의 ‘공공의 적’이 된 이유는?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2-09-07 09:18:45

기사수정
  • 충전기 사용·점거율 높아 전기승용차와 충전 전쟁…‘눈칫밥 충전’
  • 충전기 사용·점거율 높아 전기승용차와 곳곳에서 ‘충전 전쟁’…전용 충전소 확대해야

최근 전기화물차가 급증하면서 전기승용차와 곳곳에서 충전 경쟁을 겪고 있다. 전기화물차는 하루 운행 거리가 긴 데다 1회 충전당 주행거리가 짧아 충전기 사용·점거율이 높다. 이로 인해 불편을 겪는 전기승용차 차주들과 갈등이 잦아지고 있다. 전기화물차 운전자들은 “전용 충전소 확대가 시급하다”고 지적한다.


현대차 1톤 전기화물차 포터 EV. (현대차 홈페이지)

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내 전기화물차 누적 등록대수는 2019년 말 1100대에서 지난해 말 4만3000대로 2년 만에 40배 폭증했다. 같은 기간 전체 전기차가 8만9918대에서 23만1443대로 약 3배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엄청난 증가율이다. 

 

일반 화물차 연료인 경유 가격이 떨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전기차 보조금 지급에 따라 앞으로도 전기화물차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올들어서도 3월 말 기준 5만1000대로 지난해 4/4분기 대비 15% 늘었다. 

 

문제는 충전 인프라 부족 사태다. 대부분 1t 트럭인 전기화물차들은 화물차 전용 주차장이 아닌 아파트 등 거주 지역에 주차한다. 전기화물차와 전기승용차가 같은 곳에서 충전할 수밖에 없는데 전기화물차는 전기승용차보다 충전 시간이 더 소요돼 충전기 점용 등을 두고 갈등이 자주 일어나고 있다. 

 

전기화물차는 전기승용차에 비해 충전 여건이 기술적으로 더 열악하다. 전기화물차는 하루 운행 거리가 긴 데다 1회 충전당 주행거리가 짧아 더 자주 충전해야 한다. 가장 많이 보급돼 있는 현대차 포터 일레트릭과 기아의 봉고 전기차(EV)의 최대 주행거리가 211㎞ 정도다. 이는 물건을 적재하지 않았을 경우로, 화물을 실으면 주행 거리가 더 줄어든다. 

 

또 전기화물차는 영업을 목적으로 운행하기에 일반 전기승용차보다 주행거리도 많아 충전을 자주할 수밖에 없다. 급속·완속 충전만 가능해 고속도로 휴게소에 주로 설치된 초급속 충전소에서도 좀처럼 빠르게 충전을 마치지 못하는 실정이다. 전기냉동 탑차의 경우 주행 충전과 냉동칸 온도 유지 충전 등 2개의 충전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갈등의 원인이 되는 일이 더 많다.

 

자연히 충전기 사용·점거율이 높아 이로 인해 불편을 겪는 전기승용차 차주들과 갈등이 잦아지고 있다. 최근 SNS 상에는 전기화물차를 ‘공공의 적’으로 지목하는 글까지 올라왔다. 고속도로 휴게소마다 전기화물차가 모두 차지해 충전하기 어렵다는 불만의 소리도 나온다. 

 

이러니 전기화물차들은 가는 곳마다 ‘눈칫밥 충전’ 신세다. 정부가 전기차 보급에 급급한 나머지 충전 인프라 확충은 소홀한 탓이다. 전국 화물차의 공영차고지와 휴게소에 설치돼 있는 전기차 충전시설은 단 17대뿐이다.

 

내년 4월부터는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개정에 따라 경유사용 소형택배화물차 신규 등록이 금지되고, 2024년부터는 자동차메이커의 경유차 생산 중단 계획에 따라 전기화물차는 더욱 늘어날 수밖에 없다. 충전 인프라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전기화물차 충전난은 더욱 악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정부가 나서 전기화물차가 이용할 수 있는 충전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금처럼 전기화물차 수를 늘리는 데에만 집중하지 말고 인프라 개선에도 속도를 내야 한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여서 충전 대란은 계속해서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전용 충전소 확대가 시급하고, 충전시설 중 특히 급속 충전시설을 확충하는 지원 사업을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홍철 의원은 화물차 공영차고지나 전용 휴게소에 전기차 충전시설 등 환경친화적 자동차 연료공급시설 설치 의무화를 내용으로 하는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개정안은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시설 및 전용주차구역의 설치를 법 개정 이전에 설치된 공영차고지와 화물자동차 휴게소에도 적용토록 하고 있어 법 통과 여부가 주목된다.

 

TAG

프로필이미지

이병문 기자 다른 기사 보기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심층취재:요동치는 화물운송시장] ⓶지입 전문 화물업체 퇴출 가능한가? 국내 화물운송업계가 요동치고 있다. 정부가 지난해 화물연대 파업을 계기로 화물운송시장 정상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서다. 화물운송업계의 실태와 문제점, 정부의 정상화 방안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을지를 심층취재해 3회에 걸쳐 게재한다. [편집자 주]⓵정부, 화물운송시장 정상화 방안 마련⓶지입 전문 화물업체 퇴출 가능한가?⓷안..
  2. [심층]택시부제 해제·심야 할증료 인상 등으로 서울서 야간에 차 잡기 점차 쉬어져 #지난 23일 오후 10시경 설날 연휴 기간 동안을 이용해 서울 강남에서 친구들을 만나고 강남역에서 영등포로 귀가하는 박모씨(30)는 “예전 같으면 이 시간대에 택시 잡는 건 꿈에도 생각 못했다. 그런데 이젠 택시 잡기가 ‘하늘의 별따기’정도는 아니다. 호출료만 조금 얹혀 주면 택시 잡는 건 엄청 수월하다”고 말했다.  같은 ...
  3. [심층취재:요동치는 화물운송시장] ⓷안전운임제와 표준운임제 무엇이 다른가 국내 화물운송업계가 요동치고 있다. 정부가 지난해 화물연대 파업을 계기로 화물운송시장 정상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서다. 화물운송업계의 실태와 문제점, 정부의 정상화 방안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을지를 심층취재해 3회에 걸쳐 게재한다. [편집자 주]⓵정부, 화물운송시장 정상화 방안 마련⓶지입 전문 화물업체 퇴출 가능한가?⓷안..
  4. 서울 지하철·버스요금 이르면 4월부터 최대 400원 인상 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이 오는 4월부터 많으면 400원까지 오를 전망이다. 서울시가 서울교통공사의 누적된 적자를 해소하기 위해 8년 만에 서울 지하철·버스 요금 인상에 나선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다음 달 초 공청회를 열고 기존 300원 인상안과 함께 400원을 올리는 방안을 추가 논의하기로 했다.  인상 절차가 예정대로 진행될 ...
  5. 서울시와 전장연, 지하철 탑승 시위 관련 법원 2차 조정안 함께 거부 서울시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지하철 탑승 시위와 관련해 한치의 양보 없이 서로를 향해 강공 드라이브를 걸고 있어 사태 해결이 더욱 멀어지고 있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전장연이 법원의 2차 조정안 수용을 거부한 데 이어 서울교통공사 역시 거부 방침을 밝힘에 따라, 전장연의 지하철 시위는 장기간 법정 공방으로 이어...
  6. [심층취재:요동치는 화물운송시장] ⓵정부, 화물운송시장 정상화 방안 추진 국내 화물운송업계가 요동치고 있다. 정부가 지난해 화물연대 파업을 계기로 화물운송시장 정상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서다. 화물운송업계의 실태와 문제점, 정부의 정상화 방안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을지를 심층취재해 3회에 걸쳐 게재한다. [편집자 주]⓵정부, 화물운송시장 정상화 방안 마련⓶지입 전문 화물업체 퇴출 가능한가?⓷안..
  7. 우리 국민 교통문화 수준 매년 향상... 지난해는 '81.18점' 우리나라 국민의 교통문화지수가 매년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교통안전 의식 수준이 선진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아직도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 전 좌석 안전띠 착용, 보행 중 스마트기기 미사용 등은 잘 준수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022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결과...
  8. 지난해 승용차 수출 490억달러로 역대 최대 기록 지난해 승용차 수출액은 전년도인 2021년도에 비해 15.0% 늘어나면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수출규모는 490억2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수출을 견인한 주요 동력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 상황 개선과 친환경 자동차 수요 증가 등이었다. 30일 관세청에 따르면 2022년 한 해 동안의 승용차 수출액은 총 490억2000만 달러로 집계돼 전년동기대비 15.0%...
  9. 택시요금 인상에 손님도 기사도 ‘불만’ 서울 중형택시 기본요금이 종전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 대폭 인상된 1일 출근 시간대인 오전 7시30분 서울 영등포역 앞에는 여의도로 출근하는 직장인들로 붐비는 상태였지만 택시 승강장 쪽은 평소에 비해 다소 한산한 분위기였다.  평소에는 택시 잡으려는 직장인들이 줄을 섰지만 이날은 외려 택시가 줄을 선 채 손님들을 기다리는...
  10. 내일(2월1일)부터 서울 중형택시 기본요금 4800원 2월 1일 오전 4시부터 서울 중형택시 기본요금이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 오른다.  기본거리는 2㎞에서 1.6㎞로 400m 줄어든다. 거리당 요금도 현행 132m당 100원에서 131m당 100원으로 조정된다. 시간 요금은 31초당 100원에서 30초당 100원으로 변경된다.  모범·대형 택시 기본요금 역시 현행 3㎞당 6500원에서 7000원으로 500원 인상된다. 앞서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