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길어지는 택배 파업, 노사 평행선…여론은 ‘싸늘’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2-01-16 09:53:02

기사수정
  • 설 연휴 파업 불가피…전국적 ‘택배대란’으로 번지지는 않을 듯

전국택배노조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CJ대한통운의 사회적 합의 불이행 정부-더불어민주당 문제해결 촉구 100인 단식 돌입 기자회견을 가졌다.

지난달 28일 시작한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지부의 파업이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택배노조의 파업을 바라보는 여론은 싸늘하다. 택배기사의 처우개선보단 이익확대가 중점인 데다, 단일업체의 노사 문제로 명분이 약하다는 평가다. 또 택배 의존도가 높은 연말과 설날을 앞두고 ‘소비자 볼모’ 파업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택배노조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지난해 노사정이 체결한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며 100인 단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는 지난달 28일부터 18일째 총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6일부터 진행된 노조원 11명의 단식농성은 이날부터 100명으로 확대됐다.

 

노조는 18일부터 각 택배사에 택배 접수 중단을 요구하는 한편 모든 조합원이 서울에 집결해 집회를 하겠다며 압박 수위를 높이며, 사회적 합의기구 재소집 및 정부 여당의 적극적인 개입과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CJ대한통운 측에 공식 대화를 제안했다. 노조는 “CJ대한통운이 오는 17일 오후 1시까지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하면 만날 것”이라며 “만약 공식 대화 제안을 거부한다면 설 택배대란의 모든 책임은 CJ대한통운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지난해 노사정이 체결한 사회적 합의 이후 CJ대한통운이 택배요금을 170원 인상했지만, 인상분을 택배노동자 처우개선에 쓰겠다는 합의 내용과 달리 대부분을 회사 이윤으로 돌리고 있다며 공정분배를 요구하고 있다. 또 택배노동자들이 여전히 분류작업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택배노조의 파업을 바라보는 소비자 및 정부와 업계의 눈은 싸늘하다. 우선 사측인 CJ대한통운은 처음부터 일관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택배요금 인상분은 140원으로 50% 이상이 택배기사들한테 돌아가고, 새해부터 5500명 이상의 분류 지원인력을 투입하는 등 업계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노조가 억지를 부리는 파업을 하고 있다”며 국토교통부에 택배업계 전반을 현장실사하고 합의 이행 결과를 투명하게 공표하자고 제안한 상태다. 

 

그동안 줄곧 노사정 협의를 주선했던 정부는 이번 파업엔 개입하지 않겠다며 노사가 내부적으로 풀어가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정부 안팎에선 지난해 4차례나 파업을 단행한 택배노조에 대한 불신이 높아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다만, 국토부는 설 명절을 앞두고 특별관리 차원에서 부처 합동조사단을 꾸려 불시 현장점검에 나설 방침이다. 현장점검 결과에 따라 노조의 파업 동력이 강해질 수도 약해질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CJ대한통운이 사회적 합의를 잘 이행하고 있다는 쪽으로 나올 경우 노조의 파업 명분이 크게 떨어질 수 있다. 

 

소비자들도 과로사가 발생한 지난해와 달리 이번 파업엔 떨떠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미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소상공인연합회는 택배노조의 파업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냈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추석, 설, 연말 등 코로나로 가장 바쁘고 다급한 시기만 골라 파업하는 것은 아무리 목적이 정당해도 ‘꼼수’라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말했다. 

 

업계 현장에서도 사업자와 잦은 마찰을 빚고 있는 노조에 대한 비판이 나온다. 한 택배기사는 청와대에 ‘택배노조의 파업쟁의권을 박탈해달라’는 취지의 국민청원을 올렸다. 파업에 참여한 노조원들 일부의 노조 탈퇴 움직임도 감지된다.

 

택배노조는 ”택배기사 처우개선하라고 인상된 요금을 자신의 이윤으로 빼돌리는 것이 어떻게 노사 간의 문제인가”라며 “정부와 여당인 민주당은 사회적 합의 이행의 당사자이며, 택배현장의 갑인 택배사들의 행태를 견제하고 지도 감독할 책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은 즉시 CJ대한통운의 사회적합의 불이행 문제에 명확한 입장과 책임있는 대책을 밝혀야 한다”며 “지난해 사회적합의 참가 주체들을 중심으로 한 ‘사회적합의 이행점검 회의’를 조속히 진행하라”고 요구했다.

 

택배업계에 따르면 15일 현재 배송차질을 빚는 택배 물량은 19만개 정도로 집계된다. 파업을 막 시작했을 때 집계된 물량(40만여개)과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줄었다. 하지만 송장 출력제한 조치로 아예 주문을 못하는 사례를 고려하면 소비자와 소상공인 피해는 잇따르고 있다. 대리점들은 타사로 넘어가는 물량 때문에 매출 감소까지 겪고 있다.

 

CJ대한통운 노사 양측이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설 연휴 파업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다만 택배업계에선 전국적 ‘택배대란’으로까지 번지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파업에 참여하는 노조원이 전체 CJ대한통운 택배기사의 8%에 미치지 못하고, 업계에서 인력 증원으로 설 특수 대비에 나섰기 때문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전국적 택배대란은 발생하지 않겠지만 파업 지역에 속한 고객은 피해가 커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파업을 중단하고 본연의 업무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교통 이슈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