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찰,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 2025년 도입 추진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1-11-29 21:19:04

기사수정
  • 내년부터 가상현실(VR) 기반 운전 적합성 평가 연구 개발

고령운전자 이미지 컷.

경찰이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의 2025년 도입을 추진한다. 

 

29일 경찰청에 따르면 2025년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 도입을 위해 2022년부터 3년간 가상현실(VR) 기반 운전 적합성 평가 방안을 연구개발한다.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는 운전자의 나이와 건강 상황 등을 고려해 야간운전이나 고속도로 주행을 제한하거나, 속도제한장치 등을 장착한 차량의 운전만 허용하는 것이다.

 

경찰은 최근 고령운전자 교통사고가 사회 문제로 부각됨에 따라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의 도입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경찰 통계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연령대별로 면허소지자 1만 명당 교통사고 유발 건수는 65세 이상이 92.74건으로 30대(49.77건)보다 1.86배 높다. 65세 이상 면허소지자 1만 명당 유발 사망자 수도 2.75명으로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높다.

 

고령운전자는 사람마다 천차만별이기는 하지만 대체로 반응시간이 늦어 돌발 상황 대처능력이 떨어진다. 특히 빛에 대한 반응이나 치매 등 알츠하이머 질환 등도 영향을 미친다.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65세 이상 면허 소지자는 인구 고령화로 2025년 618만명에서 2040년 1895만명까지 늘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경찰청 의뢰로 초고령 사회 대비 운전면허 체계 개선을 연구한 한국ITS학회와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일정한 안전장치와 제한 등을 부여한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 도입이 필요하다고 제안한 바 있다. 

 

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시 경제적 인센티브를 충분히 제공하는 방안,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개발 가속화 등 필요성이 언급됐다.

 

한편 미국, 독일 등 해외에서는 고령운전자 운전능력 평가도구와 그 결과에 따른 조건부 운전면허 발급이 활성화돼있다.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교통 이슈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차파트너스, 버스회사 인수 어디까지?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 차파트너스자산운용이 서울 시내버스업체인 도원교통, 신길교통을 인수했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차파트너스는 지난달 초 조성한 첫 블라인드펀드 790억원 규모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퍼블릭 모빌리티 펀드를 통해 최근 도원교통, 신길교통의 대주주 지분을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펀드에는 ...
  2. 음주운전 가해자 경제적 책임 대폭 강화…패가망신 수준 앞으로 음주운전 가해자에 대한 경제적 책임이 대폭 강화된다. 패가망신(敗家亡身) 수준이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오는 7월28일부터 의무보험 기준 음주운전 사고의 대인(對人) 피해에 대한 사고부담금이 현재 최대 1000만원에서 최대 1억5000만원으로 늘어난다.  대물(對物) 피해의 사고부담금 역시 500만원에서 4배 늘어난 2000만원으로...
  3. 지난해 수입차 판매대수 27만6146대…역대 최다 수입차업체들이 지난해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영향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6일 한국수입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해 수입차 신규등록(판매) 대수는 27만6146대로 전년(27만4859대) 대비 0.5% 증가했다. 이는 역대 가장 많은 수치다.  브랜드별로 보면 메르세데스-벤츠가 지난해 누적 신규등록 대수 7만6152대로 1위...
  4. 컨테이너 안전운송운임 1.68%, 안전위탁운임 1.57% ↑ 올해 수출입 컨테이너 안전운송운임이 1.68%, 안전위탁운임은 1.57% 오른다. 또 시멘트 안전운송운임은 2.67%, 안전위탁운임은 2.66% 인상된다. 안전운송운임은 화주가 운수사업자에게 지급하며, 안전위탁운임은 운수사업자가 화물차주에게 지급하는 금액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0일 화물차 안전운임위원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2022년도 화물.
  5. 자율주행차 상용화 '성큼'…탈 배짱 있으십니까? 자율주행차 상용화는 이제 먼 얘기가 아니다. 당장 올해부터 돈을 내면 운전자 없이 무인으로 운행되는 자율주행차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첫 시범지역은 서울 상암동이다. 서울시는 이달 중 상암동에서 ‘수요응답형 자율주행차(승용차)’ 6대로 여객 유상운송을 시작할 예정이다. 상암동 자율주행차는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운전...
  6. 올해 CES 주인공은 ‘전기차’ 그리고 '모빌리티'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열린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2에서는 미래 자동차와 모빌리티가 최대 화두로 떠올랐다. CES는 매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자 제품 전시회다. 하지만 수년 전부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대거 참여하면서 점차 모터쇼로 변하고 있다는 얘기가 많았다. 올해는 이 같은 경향이 더욱 두드러져 자동...
  7. 주민 원성 잦아들지 않는 ‘탈 많은’ 광명서울고속도로 공사 광명서울고속도로 온수구간 터널 공사를 둘러싸고 주민들이 안전사고 위험 등을 연거푸 제기하면서 시행사와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주민들의 원성이 서울시에 이어 이제는 정치권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기도 광명시, 부천시, 서울 구로구, 강서구를 관통하는 20.2㎞의 광명서울고속도로 건...
  8. 전기택시 구입 후 2년 내 사고 났다면? “내가 잘못해 폐차한 것도 아닌데 기존에 받은 보조금은 환수한다고 하고, 다시 전기택시를 구입하더라도 보조금 지급을 받을 수 없다니 이런 불합리한 정책이 어디 있습니까?” 서울 개인택시사업자 A씨는 지난해 8월부터 전기택시를 구입해 운행하던 중 4개월만에 100% 피해사고를 당했다. 사고 피해가 커 차량은 폐차했으며 보험사...
  9. ‘자동차 365’ 전면 개편…12일부터 서비스 국토교통부는 중고차매매, 폐차 등 자동차와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는 자동차종합정보서비스(자동차 365)를 전면 개편해 12일부터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우선 본인인증 수단을 기존 공동인증서와 휴대전화 문자인증에서 7개 인증수단으로 확대한다. 또 자동차 조회 시 1회 인증만으로 모든 차량의 조회가 가능하도록 본인인증 관련 편의성을 .
  10. 국내 첫 택시협동조합 ‘쿱 택시’ 결국 파산 국내 1호 택시협동조합인 한국택시협동조합 ‘쿱 택시’가 경영 악화 끝에 결국 파산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회생법원은 법인파산15부(부장판사 전대규)는 지난달 30일 한국택시협동조합에 파산 선고 결정을 내렸다. 재판부는 조합의 재산으로 모든 채무를 변제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서울회생법원은 오는 2월25일까지 채권 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