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화물연대, 25일부터 27일까지 총파업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1-11-25 20:13:41

기사수정
  •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 요구…상황 진전 없을 시 전면투쟁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부산본부는 25일 오전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및 전차종·전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 출정식을 가졌다.

전국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확대 등을 요구하며 25일 0시부터 1차 총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는 2만3000명의 조합원이 파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1차 총파업은 27일까지 사흘간 진행되며 이날 오전 10시 전국 16개 지역본부가 15개 거점별 출정식을 진행했다. 시한부 파업의 마지막 날인 오는 27일 오후 1시 서울에서 ‘정부여당 규탄 결의대회’를 열 예정이다. 구체적인 장소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화물연대가 내걸고 있는 핵심요구는 지난해부터 3년 시효로 도입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개정이다. 지난 2018년 화물차운수사업법 개정을 통해 도입된 안전운임제는 2020년 1월부터 컨테이너·시멘트 부문에 한정돼 시행됐으며 일몰제에 따라 오는 2022년 사라질 가능성이 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기사·운수사업자·화주·공익위원 등이 참여하는 ‘안전운임위원회’에서 인건비·감가상각, 유류비·부품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안전운송원가와 안전운임을 결정하도록 돼 있다. 화물운송을 맡기는 화주는 운수사업자나 화물기사에게 안전운임 이상의 운임을 지급해야 한다.

 

국회에는 일몰제 폐지를 담은 화물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 지난 1월 발의됐지만 아직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았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가 사라지면 최저가 운임경쟁으로 노동자의 생존권이 위협받게 된다며, 제도의 일몰기한은 내년 말이지만 2023년에 적용될 안전운임 산정·고시를 위해서는 내년 3월 이전에 개정안을 통과시켜 줄 것을 요구해 왔다.

 

화물연대는 “2년간 제도 시행결과 안전운임을 통해 과로·과속·과적·졸음운전 등이 줄어들고 안전이 증진되는 현격한 효과가 나타났으며 화물운송시장의 투명성이 증가하는 등 산업 발전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낳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안전운임제를 컨테이너·시멘트뿐 아니라 철강·유통·택배 등 전 분야로 확대시키는 한편,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인상 ▲산재보험 전면적용 ▲지입제폐지 ▲노동기본권 쟁취 등을 요구했다.

 

화물연대는 “1차 총파업에도 불구하고 요구안에 진전이 없을 시 결의대회 이후 보다 전면적인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교통 이슈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차파트너스, 버스회사 인수 어디까지?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 차파트너스자산운용이 서울 시내버스업체인 도원교통, 신길교통을 인수했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차파트너스는 지난달 초 조성한 첫 블라인드펀드 790억원 규모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퍼블릭 모빌리티 펀드를 통해 최근 도원교통, 신길교통의 대주주 지분을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펀드에는 ...
  2. 음주운전 가해자 경제적 책임 대폭 강화…패가망신 수준 앞으로 음주운전 가해자에 대한 경제적 책임이 대폭 강화된다. 패가망신(敗家亡身) 수준이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오는 7월28일부터 의무보험 기준 음주운전 사고의 대인(對人) 피해에 대한 사고부담금이 현재 최대 1000만원에서 최대 1억5000만원으로 늘어난다.  대물(對物) 피해의 사고부담금 역시 500만원에서 4배 늘어난 2000만원으로...
  3. 지난해 수입차 판매대수 27만6146대…역대 최다 수입차업체들이 지난해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영향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6일 한국수입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해 수입차 신규등록(판매) 대수는 27만6146대로 전년(27만4859대) 대비 0.5% 증가했다. 이는 역대 가장 많은 수치다.  브랜드별로 보면 메르세데스-벤츠가 지난해 누적 신규등록 대수 7만6152대로 1위...
  4. 컨테이너 안전운송운임 1.68%, 안전위탁운임 1.57% ↑ 올해 수출입 컨테이너 안전운송운임이 1.68%, 안전위탁운임은 1.57% 오른다. 또 시멘트 안전운송운임은 2.67%, 안전위탁운임은 2.66% 인상된다. 안전운송운임은 화주가 운수사업자에게 지급하며, 안전위탁운임은 운수사업자가 화물차주에게 지급하는 금액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0일 화물차 안전운임위원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2022년도 화물.
  5. 자율주행차 상용화 '성큼'…탈 배짱 있으십니까? 자율주행차 상용화는 이제 먼 얘기가 아니다. 당장 올해부터 돈을 내면 운전자 없이 무인으로 운행되는 자율주행차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첫 시범지역은 서울 상암동이다. 서울시는 이달 중 상암동에서 ‘수요응답형 자율주행차(승용차)’ 6대로 여객 유상운송을 시작할 예정이다. 상암동 자율주행차는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운전...
  6. 올해 CES 주인공은 ‘전기차’ 그리고 '모빌리티'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열린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2에서는 미래 자동차와 모빌리티가 최대 화두로 떠올랐다. CES는 매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자 제품 전시회다. 하지만 수년 전부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대거 참여하면서 점차 모터쇼로 변하고 있다는 얘기가 많았다. 올해는 이 같은 경향이 더욱 두드러져 자동...
  7. 주민 원성 잦아들지 않는 ‘탈 많은’ 광명서울고속도로 공사 광명서울고속도로 온수구간 터널 공사를 둘러싸고 주민들이 안전사고 위험 등을 연거푸 제기하면서 시행사와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주민들의 원성이 서울시에 이어 이제는 정치권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기도 광명시, 부천시, 서울 구로구, 강서구를 관통하는 20.2㎞의 광명서울고속도로 건...
  8. 전기택시 구입 후 2년 내 사고 났다면? “내가 잘못해 폐차한 것도 아닌데 기존에 받은 보조금은 환수한다고 하고, 다시 전기택시를 구입하더라도 보조금 지급을 받을 수 없다니 이런 불합리한 정책이 어디 있습니까?” 서울 개인택시사업자 A씨는 지난해 8월부터 전기택시를 구입해 운행하던 중 4개월만에 100% 피해사고를 당했다. 사고 피해가 커 차량은 폐차했으며 보험사...
  9. ‘자동차 365’ 전면 개편…12일부터 서비스 국토교통부는 중고차매매, 폐차 등 자동차와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는 자동차종합정보서비스(자동차 365)를 전면 개편해 12일부터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우선 본인인증 수단을 기존 공동인증서와 휴대전화 문자인증에서 7개 인증수단으로 확대한다. 또 자동차 조회 시 1회 인증만으로 모든 차량의 조회가 가능하도록 본인인증 관련 편의성을 .
  10. 국내 첫 택시협동조합 ‘쿱 택시’ 결국 파산 국내 1호 택시협동조합인 한국택시협동조합 ‘쿱 택시’가 경영 악화 끝에 결국 파산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회생법원은 법인파산15부(부장판사 전대규)는 지난달 30일 한국택시협동조합에 파산 선고 결정을 내렸다. 재판부는 조합의 재산으로 모든 채무를 변제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서울회생법원은 오는 2월25일까지 채권 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