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슈] '쌍용차 매각' 진행 제대로 될까…우선협상자 선정 지연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1-10-05 19:16:49

기사수정
  • 법원, 자금 동원능력에 의문 표시…입찰 서류보완 지시

쌍용차 인수 후보들이 자금 동원능력에 대한 의구심을 해결하지 못하면서 매각이 제대로 진행될지 의문시되고 있다. 이엘비앤티(EL B&T) 컨소시엄,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 인디EV 등 전기차 관련업체 3곳이 본입찰에 참여했지만 구체적인 자금 조달 내역과 투자 계획을 제시하지 못하면 매각이 유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5일 쌍용차 등에 따르면 서울회생법원은 이엘비앤티 컨소시엄과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에 오는 15일까지 자금 증빙과 경영 정상회 계획 등 입찰 서류를 보완해 다시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미국의 전기차 스타트업 인디EV는 인수 포기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법원이 입찰서류의 보완을 지시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당초 지난달 30일까지 입찰 서류를 보완해 제출하라고 했고 이번에 다시 2주 연장했다. 현재 인수 후보가 낸 인수제안서만으로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 본입찰에 참여한 업체들은 인수능력에 대한 의문을 받아 왔다. 쌍용차를 인수할만한 자금력에 충분한지에 대한 우려에도 사모펀드와 손을 잡고 쌍용차 인수에 나섰다.

 

5000억원대의 인수금액을 써낸 이엘비앤티 컨소시엄은 사모펀드 파빌리온 프라이빗에쿼티(PE)와 사우디 투자자가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했고 본입찰 직전 기존 쌍용차 우선협상자 HAAH오토모티브의의 듀크 헤럴 회장이 설립한 카디널 원 모터스와 손을 잡으며 세를 불렸다. 하지만 시장에 잘 알려지지 않은 업체가 5000억원대의 자금을 마련하는게 가능하냐는 의혹이 가시지 않고 있다.

 

에디슨모터스는 상대적으로 적은 인수금액을 써냈지만 자금증빙 등을 끝냈다는 입장이다. 컨소시엄은 에디슨모터스를 비롯해 쎄미시스코, 키스톤 PE, KGCI, TG투자 등이 포진해 있다. 법원의 요구사항을 충실히 준비한 만큼 우선협상자 선정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무엇보다 전기버스업체로 시장에 알려진 기업인 만큼 베일속에 가려진 이엘비앤티 보다 선명성에서 앞선다.

 

양측 모두 대략적인 자금 조달 계획은 공개했지만, 업계에서는 여전히 회의적인 시선이다. 더욱 구체적인 투자 계획을 세워야 인수가 가능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쌍용차 인수 시 인수자금은 우선 공익채권 등 부채 상환에 쓰인다. 이후 쌍용차 정상화를 위한 추가 자금 투입도 필요하다. 인수 뒤 2~3년 동안 추가로 필요한 자금은 약 1조500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심야 택시대란 해결책은 ‘□’이지! 위드 코로나 이후 그동안 억눌렸던 모임 수요가 폭발하면서 심야 시간대 택시 대란이 일어나고 있다. 서울시가 개인택시 3부제 운행을 풀었지만, 여전히 넘쳐나는 수요를 감당할 택시는 부족하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 택시 대수는 9월말 현재 개인택시 4만9161대, 법인택시 2만2603대(254개사)를 합쳐 모두 7만1764대다. 서울의 택시 대수.
  2. 초보 운전자가 숙달된 운전자보다 사고 낼 위험성 더 작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음주운전 경력자보다 초보 운전자가 더 위험하다”고 한 발언은 본지의 취재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났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이 후보를 ‘음주 운전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초보 운전자’로 비유하자, 이 후보는 지난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
  3. 이 나라는 기재부의 나라인가? 국토교통부의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지원과 국가보훈처의 국가유공자 버스요금 지원 약속이 기획재정부의 반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 정부 부처의 약속이 또 다른 정부 부처의 반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 나라가 기획재정부의 나라라는 비난이 나오는 이유다. 국토부는 지난 2019년 경기도와 광역버스 국가사무 전환 및 준..
  4. 서울시, 자율주행 택시·버스 내년 도입 내년부터 서울 강남 일대에서 자율주행택시인 ‘로보택시’가 달리고, 청계천을 따라서는 ‘도심순환형 자율주행버스’가 운행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4일 시청에서 이 같은 내용의 ‘자율주행 비전 2030’ 계획을 발표하고 기자설명회를 가졌다.  계획에 따르면 올해 상암을 시작으로 내년 강남, 2023년 여의도, 2024년 마...
  5. 중국 첫 유료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 시작 중국이 유료 자율주행 택시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26일 베이징 데일리(북경일보) 등 중국 언론들에 따르면 베이징시는 ‘바이두(아폴로 고 로보택시)’와 ‘샤오마즈싱(포니 에이아이)’의 유료 자율주행 택시 시범 서비스를 승인했다. 유료 자율주행 택시 운행 허가는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은 지난해부터 베이징과 상하이, ...
  6. 화물연대, 25일부터 27일까지 총파업 전국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확대 등을 요구하며 25일 0시부터 1차 총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는 2만3000명의 조합원이 파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1차 총파업은 27일까지 사흘간 진행되며 이날 오전 10시 전국 16개 지역본부가 15개 거점별 출정식을 진행했다. 시한부 파업의 마지막 날인 오는 27일 오후 1시 서울에...
  7. 경찰,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 2025년 도입 추진 경찰이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의 2025년 도입을 추진한다.  29일 경찰청에 따르면 2025년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 도입을 위해 2022년부터 3년간 가상현실(VR) 기반 운전 적합성 평가 방안을 연구개발한다.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는 운전자의 나이와 건강 상황 등을 고려해 야간운전이나 고속도로 주행을 제한하거나, 속도제한장치 등...
  8. 자동차 수리·포장이사 소비자평가 최하위 [자동차수리서비스 시장의 소비자지향성 신호등 분석](단위 : 점) 구분 2015 2017 2019(B)2021(A)GAP(A-B) 소비자시장평가지표 순위28위/29개 시장27위/27개 시장31위/31개 시장20위/21개 시장- 소비자시장평가지표 73.9 75.9 76.1 79.8↑3.7 선택다양성 70.2 73.3 72.8 76.3↑3.5비교용이성 71.6 70.9 70.1 74.6↑4.5신뢰성 70.1 70.8 70.4 73.5↑3.1...
  9. 자동차공학회 신임회장에 권상순 르노삼성차 연구소장 한국자동차공학회 신임회장에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구 르노삼성차 중앙연구소)의 권상순 연구소장이 선출됐다. 한국자동차공학회는 18일 여수엑스포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추계학술대회에서 2022년도 제35대 회장으로 권상순 연구소장을 선출했다.  한국자동차공학회는 국내 완성차 5개사를 포함한 700여 개의 기업·연구소·도서관 ...
  10. 국민권익위, 횡단보도·버스정류장 설치 적극행정 실시 장애인, 노약자, 임신부 등 교통약자를 위해 횡단보도와 버스정류장을 설치해 달라는 적극행정 국민신청에 대해 국민권익위원회가 현장 조사에 착수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9일 사당 5동에 거주하는 `교통약자를 위한 교통체계 개선` 적극행정 현장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는 19일 서울특별시 동작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