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동차보험 시간당 정비공임 4.5% 인상…보험·정비업계 합의
  • 박래호 기자
  • 등록 2021-10-01 15:10:15

기사수정
  • 12월부터 시행, 연구용역도 진행

자동차보험 시간당 정비공임이 3년 만에 4.5% 인상됐다.


자동차정비공장에서 정비사가 자동차를 수리하는 모습. (교통일보 자료사진)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자동차보험정비협의회(이하 협의회)는 30일 제4차 회의를 열고 자동차보험 시간당 정비공임을 4.5%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인상된 시간당 정비공임은 준비기간을 거쳐 12월부터 시행된다.

 

협의회는 또 시간당 공임비 산출 산식 도출을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2개월 내 용역기관을 선정하고 용역기간은 6개월이다.

 

협의회는 지난 3월25일 1차 회의를 시작으로 3차례 회의와 수차례 실무회의를 가졌으나 보험·정비업계 간 의견이 첨예해 모두 성과 없이 끝났다. 

 

시간당 정비공임 인상을 놓고 정비업계는 인건비 상승 등 누적된 인상요인이 반영돼야 한다며 8.2% 인상을 요구했다. 보험업계에서는 보험료 부담 등을 고려해 2.3% 인상을 제시했다.

 

30일 오후 4시부터 열린 4차 회의에서 양 업계는 결정이 늦어지면 안된다고 판단하고 끝장토론 방식으로 밤 10시까지 회의를 진행해 합의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보험정비협의회는 개정된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2020년 10월8일 시행)에 따라 보험·정비업계 간 이해관계를 조정하고 적정 정비요금을 결정하기 위해 구성됐다. 협의회 위원은 보험업계와 정비업계 대표위원, 공익위원 등 각 5명씩 15명이다.

 

이전까지는 국토부가 업계 의견 등을 수렴해 적정 정비요금을 결정·공표했다. 가장 최근에 정비요금이 공표된 것은 2018년이었다.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심야 택시대란 해결책은 ‘□’이지! 위드 코로나 이후 그동안 억눌렸던 모임 수요가 폭발하면서 심야 시간대 택시 대란이 일어나고 있다. 서울시가 개인택시 3부제 운행을 풀었지만, 여전히 넘쳐나는 수요를 감당할 택시는 부족하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 택시 대수는 9월말 현재 개인택시 4만9161대, 법인택시 2만2603대(254개사)를 합쳐 모두 7만1764대다. 서울의 택시 대수.
  2. 초보 운전자가 숙달된 운전자보다 사고 낼 위험성 더 작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음주운전 경력자보다 초보 운전자가 더 위험하다”고 한 발언은 본지의 취재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났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이 후보를 ‘음주 운전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초보 운전자’로 비유하자, 이 후보는 지난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
  3. 이 나라는 기재부의 나라인가? 국토교통부의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지원과 국가보훈처의 국가유공자 버스요금 지원 약속이 기획재정부의 반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 정부 부처의 약속이 또 다른 정부 부처의 반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 나라가 기획재정부의 나라라는 비난이 나오는 이유다. 국토부는 지난 2019년 경기도와 광역버스 국가사무 전환 및 준..
  4. 서울시, 자율주행 택시·버스 내년 도입 내년부터 서울 강남 일대에서 자율주행택시인 ‘로보택시’가 달리고, 청계천을 따라서는 ‘도심순환형 자율주행버스’가 운행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4일 시청에서 이 같은 내용의 ‘자율주행 비전 2030’ 계획을 발표하고 기자설명회를 가졌다.  계획에 따르면 올해 상암을 시작으로 내년 강남, 2023년 여의도, 2024년 마...
  5. 중국 첫 유료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 시작 중국이 유료 자율주행 택시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26일 베이징 데일리(북경일보) 등 중국 언론들에 따르면 베이징시는 ‘바이두(아폴로 고 로보택시)’와 ‘샤오마즈싱(포니 에이아이)’의 유료 자율주행 택시 시범 서비스를 승인했다. 유료 자율주행 택시 운행 허가는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은 지난해부터 베이징과 상하이, ...
  6. 화물연대, 25일부터 27일까지 총파업 전국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확대 등을 요구하며 25일 0시부터 1차 총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는 2만3000명의 조합원이 파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1차 총파업은 27일까지 사흘간 진행되며 이날 오전 10시 전국 16개 지역본부가 15개 거점별 출정식을 진행했다. 시한부 파업의 마지막 날인 오는 27일 오후 1시 서울에...
  7. 경찰,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 2025년 도입 추진 경찰이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의 2025년 도입을 추진한다.  29일 경찰청에 따르면 2025년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 도입을 위해 2022년부터 3년간 가상현실(VR) 기반 운전 적합성 평가 방안을 연구개발한다.  고령자 조건부 운전면허는 운전자의 나이와 건강 상황 등을 고려해 야간운전이나 고속도로 주행을 제한하거나, 속도제한장치 등...
  8. 자동차 수리·포장이사 소비자평가 최하위 [자동차수리서비스 시장의 소비자지향성 신호등 분석](단위 : 점) 구분 2015 2017 2019(B)2021(A)GAP(A-B) 소비자시장평가지표 순위28위/29개 시장27위/27개 시장31위/31개 시장20위/21개 시장- 소비자시장평가지표 73.9 75.9 76.1 79.8↑3.7 선택다양성 70.2 73.3 72.8 76.3↑3.5비교용이성 71.6 70.9 70.1 74.6↑4.5신뢰성 70.1 70.8 70.4 73.5↑3.1...
  9. 자동차공학회 신임회장에 권상순 르노삼성차 연구소장 한국자동차공학회 신임회장에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구 르노삼성차 중앙연구소)의 권상순 연구소장이 선출됐다. 한국자동차공학회는 18일 여수엑스포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추계학술대회에서 2022년도 제35대 회장으로 권상순 연구소장을 선출했다.  한국자동차공학회는 국내 완성차 5개사를 포함한 700여 개의 기업·연구소·도서관 ...
  10. 국민권익위, 횡단보도·버스정류장 설치 적극행정 실시 장애인, 노약자, 임신부 등 교통약자를 위해 횡단보도와 버스정류장을 설치해 달라는 적극행정 국민신청에 대해 국민권익위원회가 현장 조사에 착수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9일 사당 5동에 거주하는 `교통약자를 위한 교통체계 개선` 적극행정 현장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는 19일 서울특별시 동작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