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세계,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지분 계속 늘리는 이유는?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1-03-01 09:17:05

기사수정
  • 중앙고속 지분 매각 우선협상대상자 선정…보유 지분 70.49%로 증가

서울고속버스터미널.(교통일보 자료사진)

신세계가 서울고속버스터미널의 지분을 계속 늘리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최근 중앙고속은 보유하고 있는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지분(5.54%) 매각 우선협상대상자에 신세계센트럴시티를 선정했다.

 

신세계는 지난 2012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및 메리어트 호텔, 호남선 터미널 등이 들어서 있는 센트럴시티 지분 60.02%를 1조250억원에 사들여 최대 주주가 된 후, 다음해인 2013년 센트럴시티를 통해 SEBT투자회사가 보유한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지분 38.74%를 인수해 서울고속터미널의 최대 주주로 등극했다. 

 

이후 신세계센트럴시티는 서울고속버스터미널의 지분이 나오는대로 사들여 현재 지분율이 64.95%까지 높아졌다. 이번 중앙고속과 매각협상이 완료되면 70.49%까지 늘어난다. 지난해말 기준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주주는 신세계센트럴시티를 포함해 천일고속(16.67%), 동원로엑스(11.11%), 중앙고속(5.54%), 신선호씨(1.56%), 동양고속(0.17%) 순이다.

 

서울고속버스터미널은 45년 전인 1976년 설립 당시 금호산업, 한진 등 국내 고속버스업체들이 대부분의 지분을 갖고 있었다. 이런 지분 구조는 30년 이상 거의 변동이 없다가 고속버스업의 사양화와 함께 일부 고속버스업체들이 지분을 매각하기 시작했다.

 

이번에 지분 매각에 나선 중앙고속도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경영상황이 나빠져 유동자금 확보 차원에서 지분 매각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고속버스업체 중 주주로 남아 있는 업체는 중앙고속을 빼면 천일고속과 동양고속 뿐이다.

 

이미 최대 주주로 경영권 행사에 별 무리가 없는 신세계센트럴시티가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지분을 계속 늘리고 있는 이유는 뭘까?

 

무엇보다 앞으로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지역이 새로 개발될 경우 개발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고속버스터미널은 전국 최대의 버스터미널인데다 서울 강남 한복판에 위치해 있다. 전체 8만7111㎡ 부지 가운데 1만9560㎡ 부지에 본관·신관·고속버스 하차장 등 3개 건물이 연면적 11만205㎡ 규모로 들어서 있다. 공시지가만해도 1조원이 넘는다.

 

하지만 건물은 45년 전에 지어져 많이 노후화된데다 터미널이 있는 서초구 반포 일대는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들어서 주거환경 침해에 따른 터미널 이전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터미널이 실제로 이전된다면 대주주인 신세계는 유휴부지 개발 및 활용의 주체가 된다. 

 

터미널 이전이 안되고 재건축될 경우라도 터미널에 상업시설을 보강하면 도심 내 복합쇼핑몰로 개발될 수 있다는 점에서 성장성이 높다. 특히 경부선이 있는 서울고속버스터미널은 호남선이 있는 센트럴시티와 연결돼 있어 터미널 부지 개발 시 상호 시너지 효과가 크다. 

 

신세계가 경부와 호남선까지 아우르는 고속터미널 상권을 재개발하면 이 지역은 명실상부한 ‘신세계 타운’이 될 전망이다.

 

이처럼 서울고속버스터미널의 가치가 큰 만큼 소수 지분만으로도 할 수 있는 일이 많다. 신세계가 현재의 지분만으로 충분히 경영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해도, 앞으로 이 지역의 개발을 확실하게 주도하기 위해 지분을 계속 늘릴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지난해 자동차보험 원수보험료 19조6천억원 지난해 자동차보험 시장 규모가 2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자동차보험 사업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보험 시장 규모(원수보험료 기준)는 19조6000억원으로 2019년(17조5000억) 대비 11.6% 성장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3.4% 보험료 인상과 자동차보험 가입대수 증가 등에 기인한 것으로 분...
  2. 정부, 세종 이전기관 행복도시 특별공급 못 받는다...중복 특공 차단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이 5일 ‘행복도시 주택특별공급 세부운영기준’ 등에 대한 개정안을 행정예고 했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5일 `행복도시 주택특별공급 세부운영기준` 등에 대한 개정안을 행정예고 했다. (사진=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유튜브 채널)정부는
  3. 결국 카카오T 일반택시 유료서비스? 카카오모빌리티가 택시기사들이 무료 사용하는 카카오T 일반택시를 대상으로 내놓은 유료 멤버십 서비스를 재개했다. 이번에는 인원수 제한을 두지 않을 방침이라 결국 모든 카카오T 택시 서비스가 유료화될 전망이다.  31일 카카오모빌리티에 따르면 전날부터 ‘프로 멤버십’에 가입할 회원을 추가 모집하기 시작했다. 월 9만9000원...
  4. 수입차, 1분기 역대 최다 판매 기록 수립 올해 1분기 국내 수입차 브랜드의 판매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독일 브랜드를 중심으로 한 수입차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지난해 기록했던 최고 판매량 갱신 전망이 나온다. 6일 한국수입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수입차 판매량은 7만1908대로 작년 동기(5만4669대) 대비 31.5% 증가했다. 이는 KAIDA에서 집계를 시작한 이후 1분기 최대...
  5. 국토부, `드론택시` UAM 2025년 상용화… 2035년 서울→대구 간다 2025년이면 하늘을 나는 드론 택시가 상용화 돼 서울 한강 상공을 오갈 수 있게 되고, 15년 후인 2035년에는 서울에서 대구까지 300㎞가 넘는 거리를 이동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31일 도심항공교통(UAM·Urban Air Mobility) 실용화를 위한 기술개발 청사진인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기술로드맵’을 제32...
  6. 자동차공제조합 중 민원 발생률 가장 높은 곳은? 법인택시·화물차·버스·개인택시·전세버스·렌터카 등 6개 자동차공제조합의 지난해 민원건수가 전년(2019년)에 비해 약간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에 따르면 지난해 공제민원건수(단순상담 및 중복 제외)는 3254건으로 2019년(3172건)에 비해 2.5%(82건)가 증가했다. 민원건수는 렌터카가 749건으...
  7. 정비·폐차·경매장·성능점검 등록기준 일부 완화 자동차정비나 폐차(자동차해체재활용업), 경매장, 성능·상태점검 등 자동차관리사업자의 등록기준이 일부 완화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31일 입법 예고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자동차정비, 폐차, 성능·상태점검을 수행하려는 자 또는 경매장을 운영하려는 자는 그간 시설·...
  8. 국내 최초 운전기사 없는 버스가 달린다 세종시에서 국내 최초로 승객을 태운 자율주행버스가 달린다. 4월부터 체험단을 태우고 달리기 시작하며 5월부터는 일반 시민들도 500원 이하의 요금을 내고 이용할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세종특별자치시는 일반 시민이 자율주행버스에 탑승할 수 있는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대중교통 서비스 실증을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2019년 8월 ..
  9. 국토부, BMW 520d 등 22.1만대 추가 리콜…화재 위험·시동 꺼질 우려 있어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BMW(비엠더블유)코리아,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에프씨에이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39개 차종 23만 8914대를 리콜 조치한다고 밝혔다.BMW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BMW 520d 등 31차종 22만 1172대는 2017년 이후 개선된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쿨러) 일부 제품에서 균열 사례가 확...
  10. 국토부, 가덕도 신공항건립추진단 구성…김해 신공항 사업 백지화 정부가 김해신공항 건설을 완전히 백지화하고 5월 중 가덕도 신공항 사전타당성조사에 들어간다. 이를 통해 내년 3월까지 구체적 사업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30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가덕도신공항법` 후속 조치를 논의했다.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30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가덕도신공항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