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지난해 서울버스 운송수입 29.1% ↓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1-02-11 15:16:47

기사수정
  • 공항버스 승객 85.4% 급감…마을·시내버스도 27%, 23% 줄어

지난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서울 시내버스 및 마을·공항버스의 총 승객 수는 전년 대비 24.1%, 운송수입금도 29.1% 급감했다.
서울 버스업계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운송수입 급감으로 심각한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버스(시내·마을·공항버스)의 총 승객 수는 전년 대비 4억6342만명(24.1%) 감소했다. 운송수입도 4738억원(29.1%) 줄었다.

 

구체적으로 보면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히면서 공항버스 상황이 가장 심각했다. 지난해 공항버스 총 수송인원은 212만 명으로, 전년 대비 무려 85.4%(1242만 명) 감소했다. 운송수입도 1571억원에서 225억원으로 85.7% 급감했다.

 

공항버스 업계는 도산을 막기 위해 서울시와 협의 하에 대다수 노선의 운행을 멈췄다. 현재 공항버스는 해외입국자 전용 특별수송(10대) 외 6개 노선(4개사·12대)이 운행 중이다.

 

마을버스의 타격도 컸다. 지난해 마을버스 이용객은 전년 대비 약 27%(1억1500만 명) 감소했다. 운송수입도 1757억원으로 26.5% 줄었다.

 

승객 수 급감에 따른 경영 부도와 폐선을 막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각 자치구는 전체 마을버스 249개 노선 중 175개 노선(70%)에 대해 평균 17%, 최대 30%까지 운행 횟수를 줄인 상태다. 일부 노선의 배차간격이 최대 15분 가량 늘어나는 등 시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시내버스 역시 좋지 않은 상황이다. 356개 노선 전체 시내버스의 지난해 승객 수는 전년 대비 22.7%(3억3500만명) 감소했다. 운송수입 역시 2758억원(-22.4%) 줄어들었다.

 

버스업계는 버스 운행 감축, 폐선 등으로 시민들이 추가적인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서울시는 110억 원 규모의 추경 예산을 편성해 마을버스업계에 긴급 재정지원을 실시했다. 시내버스는 추경편성도 어려워 재정부족액이 5608억 원에 달한다. 현재 준공영제로 시 예산을 지원받는 시내버스는 경쟁입찰로 최저금리를 제시한 은행을 통해 6000억원의 대출을 받아 재정부족액을 충당하며 버티고 있다.

 

버스업계는 “"요금인상도 수년째 안 되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본 만큼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며 “버스운송업이 생활필수업종인만큼 코로나19 손실보상에 버스업계가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코나 전기차 배터리 전량 교체하나 현대자동차가 잇달은 화재 사고가 발생한 코나 전기차(EV)의 배터리를 전량 교체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코나 EV에 배터리를 공급한 LG에너지솔루션과 책임공방이 커질 전망이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국내에서 판매한 코나 EV의 배터리를 전량 교체하는 내용의 리콜 계획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
  2. 서울시, GTX 광화문·동대문·왕십리 추가 신설 요청…지하철 2호선 연계 서울시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정거장을 광화문, 동대문, 왕십리역에 추가해 달라고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에 제안했다. 시는 25일 GTX-A노선 광화문-시청역, B노선 동대문-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C노선 왕십리역 신설을 국토부에 제안했다고 밝혔다.기존 계획상 GTX A, B, C노선의 전체 역은 각각 10개, 13개, 10개다. 이 가운데 서울에는 A노
  3. 렌터카공제조합, “보험사기 뿌리 뽑자!” 전국렌터카공제조합은 24일 서울 광진구 소재 렌터카공제회관에서 렌터카 보험사기방지대책 협의체 제3차 회의를 열고 지난해 보험사기로 1157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금액으론 64억8000만원에 달한다.  보험사기 적발 건수와 금액은 2017년 316건·14억6000만원에서 2018년 485건·30억원, 2019년 737건·48억6800만원, 그리고 2020년 1157건&mi...
  4. 경기도, 3월부터 ‘시내버스 승차벨’ 서비스 개시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승객의 탑승대기 정보를 버스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줘 무정차 통과를 예방하는 ‘경기버스 승차벨’ 서비스를 3월부터 시작한다. 서비스 대상은 경기도 시내버스 전체 노선이다. ‘경기버스 승차벨’은 하차 의사를 전달하기 위한 ‘하차벨’과 반대되는 개념으로, 정류소에 승객이 기다리고 있다...
  5.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3079명 ‘역대 최소’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가 3079명으로,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역대 최소치를 기록했다. 24일 경찰청에 따르면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5년 4621명, 2016년 4292명, 2017년 4185명, 2018년 3781명, 2019년 3349명에 이어 지난해 3079명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5년 9.1명, 2016년 8.4명, 2017년 8.1명, 2018년 7.3명, 2019년 6.5명, ..
  6. GTX 노선 따라 집값 오른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사업이 본격 추진되면서 신설 역세권 인근 집값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GTX는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외곽에서 서울 도심을 연결하는 고속철도다. 현재 A(파주~동탄)·B(남양주~송도)·C(양주~수원) 등 3개 노선이 계획돼 있다. 국토교통부는 상반기 중에 D노선(서부권 광역급행철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
  7. 국토부, ‘사람 중심 도로 설계지침 제정안’ 행정예고 국토교통부는 도심에서의 차량 저속통행을 유도하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보행자 안전과 편의를 우선하는 도로를 만들기 위해 ‘사람 중심 도로 설계지침’ 제정안을 마련, 19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행정 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침은 교통사고 원인 사전 제거, 초고령 사회 대비 등 사람의 안전과 편의를 우선하는 도로로 개선..
  8. 서울시, 올해 전기택시 300대 보급 서울시가 올해 친환경 전기택시 300대를 보급한다. 서울시는 올해 전기택시 사업자 100대를 1차 모집한다고 26일 공고했다. 이어 5월 중 2차 공고를 통해 200대를 더 모집해 올해 총 300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구매 보조금은 차량 가격 및 성능에 따라 최대 1800만 원을 지급한다. 차량 가격 6000만 원 이하는 보조금 한도의 100%까지, 6000만~9000만 .
  9. 신세계,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지분 계속 늘리는 이유는? 신세계가 서울고속버스터미널의 지분을 계속 늘리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최근 중앙고속은 보유하고 있는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지분(5.54%) 매각 우선협상대상자에 신세계센트럴시티를 선정했다. 신세계는 지난 2012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및 메리어트 호텔, 호남선 터미널 등이 들어서 있는 센트.
  10. 전기화물차 사업용 신규허가 지원 폐지 전기화물차 구매 시 신규허가가 제한된 사업용 화물차 면허를 지원하는 제도가 폐지될 전망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지난 19일 제384회 국회(임시회) 제2차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 대안을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국토교통위원회는 위원회에 상정된 5건의 화물자동차운수사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