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렌터카업계, 올해 사상 최대 전기차 구매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1-02-09 13:15:35

기사수정
  • 전기차 수요 확대에 대비…롯데렌탈 1500억 SK렌터카 1700억 투입

렌터카 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전기차 테슬라 모델3.
렌터카 업계가 올해 사상 최대 규모의 전기차 구매에 나선다. 전기차를 찾는 고객이 빠르게 늘고 있어 이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9일 렌터카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렌터카로 등록된 국내 전기차는 총 1만5806대로 2019년보다 4000대 이상 늘어났다. 전체 렌터카 시장에서 전기차 모델이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1%대에 불과하지만 주요 렌터카업체들은 전기차 수요 확대에 대비해 올해 사상 최대 규모의 구매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 8000여 대 전기차를 보유한 롯데렌탈은 현대차 아이오닉5, 테슬라 모델 Y 등 신차를 중심으로 올해 전기차 3000~3500대를 추가 구입할 예정이다. 전기차 1대당 가격이 4000만~5000만원 선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총투자 규모는 1500억원 내외로 예상된다.

 

SK렌터카는 2019년 700여 대에서 지난해 말 1500여 대로 최근 1년 새 전기차 보유 대수를 2배 이상 늘렸다. 올해는 역대 최대인 1700억원을 투입해 롯데렌탈과 마찬가지로 현대차 아이오닉5와 기아 CV, 테슬라 모델Y 등 고객들이 주목하고 있는 신차 3500~4000대를 확보할 계획이다.

 

렌터카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테슬라 모델3 등 인기모델은 들여온 지 하루 만에 완판됐다”며 “올해는 모델Y와 아이오닉5를 최대한 많이 들여오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렌터카 업계가 전기차 구매에 힘을 쏟는 건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 옮겨가고 있는 렌터카 시장을 미리 선점하기 위해서다. 

 

전기차는 1년 이상 장기로 빌리려는 개인 고객에 인기가 많다. 전기차는 내연기관 차량과 구동원리가 완전히 달라 주행감이나 편의성을 직접 느껴보고자 하기 때문이다. 특히 가장 불편을 느끼는 충전인프라를 미리 확인해볼 수 있다는 장점이 크다.

 

중고 전기차의 시장가격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은 점도 신차대신 장기렌터카를 이용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비싸게 주고 산 전기차를 중고차로 팔 때 제값을 받지 못할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에 일단 렌터카를 통해 전기차를 느껴보자는 고객들이 많다.

 

이에 따라 신형 전기차는 장기렌탈에 대한 고객의 접근성을 넓히기 위해 대부분 장기 렌트서비스에 투입될 예정이다.

 

전기차를 찾는 고객이 빠르게 늘면서 전기차 전용상품도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SK렌터카가 지난해 10월 출시한 전기차 무제한 충전서비스 ‘EV 올인원’은 3주만에 완판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렌터카 업계의 대규모 구매 계획에 정부도 법인 지원금을 신설하며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일반 소비자에 맞춰져 있던 보조금 대상이 올해 처음으로 법인에 40%까지 별도 배정되면서 법인 구매가 늘어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어느새 눈앞으로 다가온 전기차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렌터카 업계의 전기차 사업 확장 속도는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개인택시 양수 조건 완화로 매매가격 오름세 올해부터 개인택시 면허 양수조건이 완화되자 매매가격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부터 무사고 자가용 운전자의 개인택시 면허 양수가 가능해짐에 따라 매매가격이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에 비해 전국적으로 평균 10% 이상 올랐다는 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개인택시 양수를 위해 종전에는 법인택시 등...
  2. 소형 전기화물차, 올해도 ‘폭풍 성장’ 전망 소형 전기화물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소형 전기화물차인 포터 일렉트릭(EV)과 봉고 EV 판매량은 각각 9037대, 5357대로 총 1만4394대가 판매됐다. 지난해 전기차 가운데 가장 많이 팔린 테슬라 브랜드의 전체 판매량(1만1826대)보다 더 많이 팔렸다. 정부는 전기차 보조금 예산으로 지난해 8188억원보다 28% 증가한...
  3. “장기렌터카, 이젠 개인고객 잡아라!” 최근 장기렌터카 시장에서 개인고객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주고객이 법인에서 개인으로 이동하는 추세다. 렌터카업계는 개인고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기업이 앞으로 시장을 리드하게 될 것으로 보고, 개인고객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16일 렌터카업계에 따르면 최근 장기렌터카 시장에서 개인이 법인과의 격차를 줄이는 것을 넘어 비..
  4. [속보] ‘중고차 상생협력위’ 발족 무산 17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회의실에서 개최 예정이던 ‘중고차 상생협력위원회’ 발족식이 중고차 관련 단체들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중고차 상생협력위는 완성차 업체의 중고차 시장 진출을 앞두고 업계의 상생협력안을 만들겠다는 취지로 추진됐다. 이날 발족식에는 당초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한...
  5. ‘코로나 설 연휴’ 통행량 줄고 교통사고 40% 감소 코로나19에 따른 이동제한 권고로 올해 설 연휴기간 통행량이 예년보다 줄고, 교통사고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15일 국토교통부는 코로나-19에 따른 5인 이상 집합금지, 이동제한 권고 등에 따라 올해 설 특별교통대책기간(2.10~2.14, 5일간) 총 이동 인원은 2044만명(일 평균 409만명)으로, 작년 설(3251만명) 대비 37.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
  6.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 선거 6파전 서울개인택시조합 제19대 이사장 선거가 6파전으로 치러진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지난 16~17일 제19대 이사장 후보자 등록접수 결과, 이연수·차순선·전병돌·차성민·서경원·국철희 씨(이상 기호순) 등 6명이 입후보했다고 18일 밝혔다. 6명의 입후보자 가운데 기호1번 이연수, 기호2번 차순선, 기호6번 국철희 씨 등 3명.
  7. 2030년까지 자동차 온실가스 28% 줄인다 오는 2030년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기준이 현행(97g/㎞)보다 28% 정도 강화된다. 환경부는 올해부터 2030년까지 적용하는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 기준을 확정해 16일 공포했다. 올해는 지난해(97g/㎞)와 동일하지만 2021년 97g/km→2025년 89g/km→2030년 70g/km로 단계적으로 기준이 강화된다. 환경부는 이번 기준이 자연스럽게 전기·수소차 등 ..
  8. 시외·고속·시내버스 등 특별고용업종 추가 지정 검토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수요가 급감한 시외·고속버스, 시내노선버스 업종에 대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지난 16일 오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업무보고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해당 업종 종사자들의 고용불안이 심화하고 있다는 여당 의원들의 지적에 이같이 답...
  9. 코나 전기차 배터리 전량 교체하나 현대자동차가 잇달은 화재 사고가 발생한 코나 전기차(EV)의 배터리를 전량 교체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코나 EV에 배터리를 공급한 LG에너지솔루션과 책임공방이 커질 전망이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국내에서 판매한 코나 EV의 배터리를 전량 교체하는 내용의 리콜 계획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
  10. 정부, 친환경차 2025년 283만대 보급 목표 정부가 2030년 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을 목표로 2025년까지 친환경차 283만대, 2030년까지 785만대 보급을 추진한다. 정부는 18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논의했다. 친환경차 기본계획은 친환경자동차...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