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택배 요금 인상될까? 공감대 형성됐지만…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1-01-17 18:33:56

기사수정
  • 택배사 간 과당경쟁으로 눈치보기…소비자들 저항도 예상돼

택배기사들 과로사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면서 택배 요금인상 가능성이 높아져 실제 요금인상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택배기사들 과로사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면서 택배 요금인상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실제 요금인상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17일 택배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 한진 등 택배업체들은 지난해 코로나19로 택배 물량이 늘어났지만 낮은 수익성으로 인해 영업이익이 기대만큼 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택배사 영업이익률은 그동안 2~3% 안팎을 기록해왔다. 지난해에는 물량 증가로 3~4%대로 올라섰지만, 급격한 매출 성장에 비해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글로벌 물류기업인 미국 페덱스, UPS의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7~9%대로 추산된다.

 

CJ대한통운의 경우 지난해 택매 매출은 3조1400억원(예상치)으로 전년 대비 6400억원이 증가했지만, 평균 택배 단가가 떨어지면서 전체 영업이익은 340억원 증가하는데 그칠 전망이다.

 

국내 택배업체들의 영업이익률이 낮은 이유는 업체 간 과당경쟁 때문이다. 택배는 고객서비스 차별화가 쉽지 않아 단가 경쟁으로 쉽게 이어지고, 택배기사들의 배송 수수료도 함께 낮아진다. 택배기사는 소득 증가가 아닌, 기존 소득을 유지하기 위해서 더 많은 배송을 해야 한다.

 

지난 2000년 국내 택배 평균 단가는 3500원이었으나 택배사 간에 ‘제 살 깎기’ 경쟁이 심화되면서 한두 해를 제외하고는 매년 꾸준히 떨어져 2019년 2206원까지 낮아졌으며, 지난해는 물량이 급증하면서 이보다 더 떨어진 것으로 파악된다.

 

우리나라 택배 요금은 다른 나라에 비해 너무 싼 편이다. 글로벌 물류기업인 미국 페덱스 8달러90센트, UPS 8달러60센트, 일본 야마토 익스프레스 676엔 대비 1/4 수준에 불과하다.

 

싼 택배 요금은 택배사 이익률 저하와 더불어 택배기사의 장시간 노동과 휴식 없는 근무의 원인으로 작용한다. 최근 코로나19로 택배업체들의 처리능력 이상으로 물동량이 폭증하면서 배송 지연 및 분실에 따른 소비자 불만 또한 높아지고 있다.

 

이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연스럽게 택배 요금 정상화에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지만 실제 요금인상으로 이어질지는 불투명하다. 

 

택배사들은 치열한 경쟁 때문에 개별적으로 인상에 나설 수 없으며, 화주들과 단체로 합의해야 한다. 거의 공짜나 다름없는 새벽 배송과 총알배송 서비스에 길들어져 있는 소비자들의 요금 인상 저항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에는 택배 요금 구조 개선 등이 담겨있다. 정부는 올 상반기까지 사업자·종사자·소비자, 대형 화주, 국회, 정부, 전문가 등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협의회를 만들어 가격구조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택배업계는 지난해부터 택배기사 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들을 마련 중이다. 요금 인상 필요성에 대한 부분도 사회적인 공감대가 충분히 형성돼 올해 택배산업 전반적으로 구조적인 단가인상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다.

 

택배 요금이 인상되면 택배기사들 수수료 역시 올라가 장시간 노동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년간 한두 해를 제외하곤 줄곧 떨어진 택배 요금이 올해는 반등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장기렌터카, 이젠 개인고객 잡아라!” 최근 장기렌터카 시장에서 개인고객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주고객이 법인에서 개인으로 이동하는 추세다. 렌터카업계는 개인고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기업이 앞으로 시장을 리드하게 될 것으로 보고, 개인고객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16일 렌터카업계에 따르면 최근 장기렌터카 시장에서 개인이 법인과의 격차를 줄이는 것을 넘어 비..
  2. [속보] ‘중고차 상생협력위’ 발족 무산 17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회의실에서 개최 예정이던 ‘중고차 상생협력위원회’ 발족식이 중고차 관련 단체들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중고차 상생협력위는 완성차 업체의 중고차 시장 진출을 앞두고 업계의 상생협력안을 만들겠다는 취지로 추진됐다. 이날 발족식에는 당초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한...
  3.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 선거 6파전 서울개인택시조합 제19대 이사장 선거가 6파전으로 치러진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지난 16~17일 제19대 이사장 후보자 등록접수 결과, 이연수·차순선·전병돌·차성민·서경원·국철희 씨(이상 기호순) 등 6명이 입후보했다고 18일 밝혔다. 6명의 입후보자 가운데 기호1번 이연수, 기호2번 차순선, 기호6번 국철희 씨 등 3명.
  4. 2030년까지 자동차 온실가스 28% 줄인다 오는 2030년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기준이 현행(97g/㎞)보다 28% 정도 강화된다. 환경부는 올해부터 2030년까지 적용하는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 기준을 확정해 16일 공포했다. 올해는 지난해(97g/㎞)와 동일하지만 2021년 97g/km→2025년 89g/km→2030년 70g/km로 단계적으로 기준이 강화된다. 환경부는 이번 기준이 자연스럽게 전기·수소차 등 ..
  5. 시외·고속·시내버스 등 특별고용업종 추가 지정 검토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수요가 급감한 시외·고속버스, 시내노선버스 업종에 대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지난 16일 오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업무보고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해당 업종 종사자들의 고용불안이 심화하고 있다는 여당 의원들의 지적에 이같이 답...
  6. 코나 전기차 배터리 전량 교체하나 현대자동차가 잇달은 화재 사고가 발생한 코나 전기차(EV)의 배터리를 전량 교체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코나 EV에 배터리를 공급한 LG에너지솔루션과 책임공방이 커질 전망이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국내에서 판매한 코나 EV의 배터리를 전량 교체하는 내용의 리콜 계획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
  7. 정부, 친환경차 2025년 283만대 보급 목표 정부가 2030년 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을 목표로 2025년까지 친환경차 283만대, 2030년까지 785만대 보급을 추진한다. 정부는 18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논의했다. 친환경차 기본계획은 친환경자동차...
  8. 서울시, GTX 광화문·동대문·왕십리 추가 신설 요청…지하철 2호선 연계 서울시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정거장을 광화문, 동대문, 왕십리역에 추가해 달라고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에 제안했다. 시는 25일 GTX-A노선 광화문-시청역, B노선 동대문-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C노선 왕십리역 신설을 국토부에 제안했다고 밝혔다.기존 계획상 GTX A, B, C노선의 전체 역은 각각 10개, 13개, 10개다. 이 가운데 서울에는 A노
  9. 렌터카공제조합, “보험사기 뿌리 뽑자!” 전국렌터카공제조합은 24일 서울 광진구 소재 렌터카공제회관에서 렌터카 보험사기방지대책 협의체 제3차 회의를 열고 지난해 보험사기로 1157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금액으론 64억8000만원에 달한다.  보험사기 적발 건수와 금액은 2017년 316건·14억6000만원에서 2018년 485건·30억원, 2019년 737건·48억6800만원, 그리고 2020년 1157건&mi...
  10. GTX 노선 따라 집값 오른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사업이 본격 추진되면서 신설 역세권 인근 집값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GTX는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외곽에서 서울 도심을 연결하는 고속철도다. 현재 A(파주~동탄)·B(남양주~송도)·C(양주~수원) 등 3개 노선이 계획돼 있다. 국토교통부는 상반기 중에 D노선(서부권 광역급행철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