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0년 국감] 이재명, 옵티머스 의혹에 “채동욱 만났지만 청탁 없어”
  • 강석우 기자
  • 등록 2020-10-19 16:09:15

기사수정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참석해 선서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경기도 제공)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옵티머스의 광주물류단지와 관련해 로비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이 지사는 19일 채동욱 전 검찰총장과의 회동에 대해 만났으나 청탁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이 지사는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펀드하자 치유 관련’이라는 문건에서 채동욱 전 검찰총장(당시 옵티머스 고문)이 지난 5월 이 지사와 만난 후 광주시 봉현 물류단지 사업 인허가가 급물살을 탔다는 내용 때문에 로비 의혹을 받았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5월 8일 이 지사가 채동욱 전 검찰총장을 만난 뒤, 경기도가 3일 후인 11일 공공·민간기관 등 수많은 기관에 협의 요청하면서 (봉현 물류단지 사업 인허가 관련) 열흘 안에 답을 내달라고 요구했다”, “이 지사가 애초 반대 입장이라 했는데 채 전 총장을 만나고 3일만에 협의공문을 발송한 것은 비정상적”이라고 로비 의혹을 제기했다.

 

이 지사는 채 전 총장을 만난 일은 시인했으나, “채 전 총장을 만나기 전인 4월 29일 해당 부서에서 물류단지 승인신청서 접수보고를 받았을 때, 이미 5월 8일 관계기관 협의를 하겠다는 보고가 있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국토부의 물류단지 실수요검증을 통과하면 경기도는 매뉴얼에 따라 인허가 절차를 진행할 뿐”이라며 “(박수영 의원이) 부지사로 있을 때는 당일에도 관계기관 협의가 이뤄진 적이 있다”고 했다.

 

이 지사는 “물류단지 인허가는 도지사 권한”이라며 “하지만 경기도 광주시에서 녹지훼손 등의 이유로 반대가 심해 공식적으로 (광주시가 반대하면 안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했다.

 

이어 “광주시에 의견 조회를 했는데 도시계획과 농지훼손 등의 이유로 불가 입장이어서 사업자에게 광주시의 협의를 받으라는 보완문서를 보냈지만, 요구 내용을 못 채운 상태에서 9월 3일 서류를 되찾아가면서 (사업이) 안 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고 했다.

 

이 지사는 “펀드 사기꾼 거짓말 문서에 의해 정치적으로 도정을 훼손하는 일이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국회, 생활물류법 제정을 위한 공청회 개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이하 생활물류법) 제정을 위한 공청회를 19일 오전 10시부터 국토교통위 회의실에서 열고 관련 업계의 의견을 들었다. 예상한대로 택배와 화물업계의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택배업계는 “택배 노동자 보호를 위해 조속히 입법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화물업계는 “실질적 보...
  2. 플랫폼사업 제도화 ‘여객자동차법’ 하위법령 입법예고 국토교통부는 플랫폼사업 제도화를 골자로 하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을 20일부터 40일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들 개정안은 지난 4월7일에 공포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서 위임한 사항을 규정했으며, 지난 3일 발표한 ‘모빌리티 혁신위원회’ 권고안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후속조치다.  신&mid...
  3. 제34회 육운의 날 기념식 개최 제34회 육운의 날 기념식이 18일 오후 4시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업계 대표 및 수상자 등 50여명만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치러졌다. 이날 행사 참석자들은 버스·택시·화물 등 육운산업 종사자 117만 명을 대표해 결의문을 채택하고 선진교통문화 정착, 코로나19 방역수칙 철저 이행 등에 대한 .
  4. 국민의힘, 생활물류법 의견 청취 민생정책 간담회 국민의힘은 17일 오후 국회에서 물류산업 상생발전 방안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민생정책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김옥상 전국화물연합회장, 안철진 전국개별화물연합회장, 전운진 전국용달화물연합회장, 장진곤 전국화물운송주선연합회장 등 화물업계 대표들이 ...
  5. 국토교통부, 18일부터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안 시행 국토교통부는 화물자동차 휴게소 설치・운영 활성화를 위해 시설설치 기준 및 대상지역 등을 합리적으로 개선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이 11월 18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화물자동차 휴게소에 운전자 편익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 기능이 도입되도록 설치가능 시설유형을 확대했다. 주..
  6.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내년에는 27개 시군서 만난다 경기도의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내년 확대를 목표로 윤곽을 드러냈다. 올해 지자체 3곳에서 시범 시작을 하고, 내년 하반기까지 27개 시군으로 사업 대상지를 확대할 계획이다.  경기도주식회사는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의 2차 사업지역으로 용인·광주 등 24개 지자체를 최종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
  7. 국회 내 전기차 충전소, 11대→22대로 2배 늘린다 국회가 에너지 전환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경내 전기차 충전소를 2배로 늘리겠다고 선언했다. 국회사무처는 20일 국회의사당 경내에 전기차 충전소 11대를 추가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확충 계획은 친환경 차량 인프라를 확대하는 정부 정책에 국회가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에너지 전환 시대’를 선도하는 역할을 담당하기 .
  8.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아시아나항공 구조조정 없다” 강조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계획인 가운데,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이 아시아나항공의 인력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우 사장은 2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의 관광산업위원회 제22차 회의 후 기자들에게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는 통합 이후 인력 구조조정을 안 한다”고 밝혔다. 인수 후 아시...
  9. 경기 김포, 부산, 대구 등···조정대상지역 대거 추가 국토교통부가 19일 집값과열을 막기 위해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조정대상지역을 신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에서는 경기도 김포가, 그 외 지역은 부산과 대구가 조정대상지역에 지정됐다. 이날 조정대상지역에 포함된 지역은 부산시 해운대·수영·동래·연제·남구, 대구시 수성구, 경기도 김포시다. 앞서 김포..
  10. M버스 3개 노선 준공영제로 전환 운영 광역급행버스(M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 3개 노선이 순차적으로 준공영제로 전환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 따르면 가장 먼저 M2341(남양주 월산지구~잠실광역환승센터) 노선이 24일부터 준공영제 운행을 시작한다. 이 노선은 평일 기준 하루 38회 운행한다.  이어 M5333(안양 동안경찰서~잠실역) 노선이 오는 26일부터 평일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