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율주행 경기도서 만난다···'제4회 판교자율주행모빌리티쇼' 개막
  • 강석우 기자
  • 등록 2020-10-13 08:09:38

기사수정

제3회 제로셔틀 시승장면. (사진=경기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자율주행 모빌리티와 기술들이 판교에 모인다.

   

경기도는 미래 자율주행 모빌리티 기술과 서비스를 한 눈에 만나볼 수 있는 ‘제4회 판교자율주행모빌리티쇼(PAMS 2020)’가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판교 제1,2테크노밸리 일대에서 막이 오른다고 13일 밝혔다.

   

올해로 4회차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경기도가 주최하고 킨텍스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 공동 주관한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주목받고 있는 비대면 서비스에 접목 가능한 자율주행차·드론·로봇 등 자율주행 모빌리티 기술 및 제품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자리다.

   

행사에는 ▲베어로보틱스 ▲브이디컴퍼니 ▲도구공간 ▲엑사로보틱스 ▲트위니 ▲스팀메이커 ▲유비파이 ▲에스더블유엠 등 국내 유망 자율주행 모빌리티 스타트업들이 다수 참가하며, 자율주행 기술이 결합된 비대면 서비스 시연, 일상생활 속의 자율주행 기술 전시, 경기도 제로셔틀 시승회, 자율주행 랠리·배달 모빌리티 공모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사흘간 진행된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행사는 온라인으로 동시에 만나볼 수 있으며, 자율주행랠리나 시승회 등은 온라인 사전신청을 통해 선정된 인원만 참가할 수 있다. 판교역 3번 출구 앞 광장에 마련되는 판교 자율주행 광장은 전자 및 수기 출입 명부 작성 후 현장 관람 가능하다.

   

자율주행 기술이 접목된 비대면 서비스 시연의 장 ‘#UNTACT #CONNECT’

   

자율주행 스타트업 기업의 비대면 기술 상용화를 촉진하기 위해 마련되는 ‘언택트 커넥트’는 이번 행사의 핵심 내용으로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가 필요한 개인과 기업에게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체험 기회를 주는 프로그램이다. 

   

사전공모를 통해 선정된 사업장과 판교 일대에서 서비스 시연이 진행된다. 비대면 방역을 위한 ‘자율주행 방역 로봇’, 다수의 고객이 방문하는 요식 업체를 위한 ‘비대면 서빙 로봇’, ‘자율주행 방범 로봇’, 자율주행 기술과 산업 청소기가 결합된 ‘고효율 청소 로봇’ 등 다양한 분야의 자율주행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다. 해당 시연은 행사기간 종료 이후 판교자율주행모빌리티쇼 유튜브 채널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자율주행 모빌리티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판교 자율주행 광장’

   

15일~17일까지 판교역 3번 출구 앞 광장에는 판교제로시티의 자율주행 실증 실적과 자율주행 모빌리티 기술이 전시되는 ‘판교 자율주행 광장’이 마련된다. 

   

이곳에서는 판교제로시티에서 개발되고 있는 자율주행 기술과 적용 사례, 실증 참가 기업에 대한 소개와 더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용할 수 있는 비대면 자율주행 모빌리티 제품 전시, 경기도의 자율주행 핵심 정책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누구나 관람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인 점을 고려해 행사장은 일방향으로 동선을 설계했으며, 방문객 QR코드 체크인, 수시 소독 등의 코로나19 감염 예방 조치가 시행된다.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이용한 물품 배달 서비스를 시연하는 ‘자율주행 랠리’

   

행사 마지막 날인 17일에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대학·연구기관을 연계해 드론, 자율주행차, 배달 모빌리티를 이용해 연속적인 물품 배송 서비스를 시연하는 자율주행 랠리가 펼쳐진다. 

   

이를 위해 운영위는 봇들저류지공원↔아브뉴프랑 판교점↔판교역 3번 출구까지를 랠리 전용 구간으로 설정했다. 랠리는 전용 앱을 통한 물품 주문, 자율주행 드론을 통한 1차 항공 배송, 공도 내 자율주행차를 통한 2차 배송, 소형 배달 모빌리티를 이용한 라스트마일 배송, 총 4단계로 진행된다. 완성형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를 재현하는 이번 행사는 모든 과정이 유튜브로 중계된다. 

   

미래 자율주행기술 인재 양성을 위한 ‘경기도 자율주행 배달 모빌리티 공모전’

   

미래 자율주행기술 인재 양성을 위해 ‘경기도 자율주행 배달 모빌리티 공모전’도 진행된다. 대학 내 자율주행 관련 학과 및 동아리 재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공모전은 최종 5개 팀이 사전에 제공된 자율주행 배달 모틸리티 플랫폼을 바탕으로 행사 마지막 날인 17일 최종 심사를 진행한다.

   

이밖에도 미래 자율주행 교통 환경을 체험할 수 있는 일반 참관객 참여형 이벤트인 ‘경기도 제로셔틀 시승회’, 판교제로시티 활성화를 위한 참여 경쟁형 기술개발 이벤트 ‘자율주행 챌린지’ 등도 함께 진행된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코로나19와 공존할 수밖에 없는 현 코로나 시대의 핵심은 비대면 기술이며, 자율주행 모빌리티는 그 변화의 중심에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많은 분들이 자율주행 기술이 접목된 비대면 미래 생활상을 앞서 느껴 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4회 판교자율주행모빌리티쇼 포스터. (사진=경기도)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김은혜 의원 “반사되지 않는 자동차 반사필름식 번호판” 국토부 허위해명 비판 교통당국이 도입한 반사필름식 번호판이 사실상 제 기능을 못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문제제기에는 고소고발로 대응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12일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번호판의 반사성능이 검사 당시의 절반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반사필름식번호판이 사실상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
  2. [2020년 국감] "코레일·자회사, 성과급 위해 고객만족도조사 조작" 의혹 제기 코레일과 자회사가 성과급을 위해 고객만족도조사를 조작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토교통위원회 최강욱 의원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국철도공사 국정감사에서 코레일과 자회사들이 올해 성과급을 많이 타기 위해서 고객만족도조사를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고객만족도 결과는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
  3. 개인택시 운전자 10명 중 4명이 65세 이상 개인택시 운전자 10명 중 4명이 65세 이상으로 고령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운수종사자관리시스템에 등록된 전국의 개인택시 종사자는 총 16만4306명으로 이 중 65세 이상은 6만7208명으로 40.9%에 달했다. 이는 지난 2014년 3만7893명보다 77.4%, 지난해 5만9806명에 비해 12.4% 증가한 것으로, 개인택시 ..
  4. [2020년 국감] 지하철 3·8호선 가용률 떨어져···"통신사, 품질 높이도록 유도해야" 서울지하철 3호선과 8호선에서는 5G 가용률이 현저하게 떨어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019년 5G 누적 이용자는 약 27억명이다. 그러나 3호선과 8호선에선 가용률이 전체 지하철 노선의 평균 가용률에 크게 못 미쳐 통신사의 품질개선 필요성이 지적됐다.국회 김상희 부의장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
  5. [2020년 국감] 이재명, 옵티머스 의혹에 “채동욱 만났지만 청탁 없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옵티머스의 광주물류단지와 관련해 로비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이 지사는 19일 채동욱 전 검찰총장과의 회동에 대해 만났으나 청탁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이 지사는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펀드하자 치유 관련’이라는 문건에서 채동욱 전 검찰총장(당시 옵티머스 고문)이 지난 5월 이 .
  6. [2020년 국감] 심상정 “文정부 들어 서울 집값 56% 올라···朴정부보다 높아”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19일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서울 집값이 56% 오른 것을 인정하라며 국토교통부를 비판했다. 심 의원이 한국감정원이 발표하는 ‘전국주택가격동향’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시기인 2017년 5월부터 2020년 9월까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최대 55.80%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박근혜 정부 ..
  7. [2020년 국감] '담배소매인 지정제도' 거리 50m 늘렸더니···1200만원 매출 격차 편의점 사이 거리를 50m 늘렸더니 1200만원의 월매출 격차가 발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동주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년 10월 담배소매영업점 간 거리를 기존 50m에서 100m로 확대시행한 서초구와 서울시 전체 점표별 매출액 차를 분석한 결과, 서초구의 점...
  8. 서울시 교통사고 피해 큰 곳 보니···영등포 교차로 최다 영등포 교차로가 서울시내 도로 중 교통사고 발생 위험도가 가장 높은 곳으로 지목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교통사고 사망·부상 건수를 기준으로 특정 지점의 교통사고 위험도를 가늠하는 EPDO(대물피해환산법, Equivalent Property Damage Only)를 산출한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주장했다. 문정복 의원이 서울시로.
  9. [2020년 국감] “호남고속철도 22.4% 허용침하량 초과했다” 호남고속철도 구간 중 12.5km가 허용침하량을 초과한 지반 침하가 일어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윤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호남고속철도의 지반과 노반이 침하되고 있다는 용역 결과를 공개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가철도공단, 코레일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지반공학회가 용역을 수행한 ‘혼마고..
  10. ‘화물차 적재의 달인’ 뽑습니다 국토교통부는 화물자동차 적재 불량으로 인한 적재물 낙하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19일부터 11월1일까지 2주간 ‘화물차 적재방법 우수사례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올바른 적재방법 사례를 발굴·확산하고 적재물에 대한 화물 운수종사자의 안전관리 의식을 높이기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