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속도로 유휴부지에 물류시설 건설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07-30 08:39:00

기사수정
  • 국토부, 후보지 34곳 선정…기흥 IC 인근 폐도 시범사업 선정

시범사업 대상지(기흥IC 인근 유휴부지) 물류시설 조감도.


앞으로 나들목(IC)·분기점(JCT) 녹지대와 폐도 등 고속도로 내 유휴부지에 물류시설이 대거 들어설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 확산 등으로 급증하는 물류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고속도로 유휴부지를 활용해 물류 인프라를 추가로 공급한다고 29일 밝혔다.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는 IC·JCT, 폐도, 잔여지 및 영업소 이전으로 발생한 유휴부지 또는 계약만료 휴게소 등 총 51곳의 유휴부지를 발굴, 현장조사를 거쳐 후보지 34곳(약 104만㎡)을 선정했다. 후보지는 중·소형(3만㎡ 미만) 18곳, 대형(3만㎡ 이상) 16곳으로 권역별로는 수도권 15곳, 비수도권 19곳이다.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지난 10일부터 ‘고속도로 네트워크를 활용한 스마트 물류사업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입찰공고를 진행 중이며 용역 성과물을 토대로 사업 종합계획을 내년 상반기에 수립할 예정이다.

 

후보지 중 수도권 인근에 위치해 물류업계 수요가 많은 기흥IC 인근의 유휴부지(폐도, 1만㎡)는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추진계획을 조기에 수립하고 연내에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높은 지가, 주민 반대 등으로 도심 내 물류시설 확충이 어려운 상황에서 고속도로 유휴부지 활용시 물류업계 경쟁력 제고, 대국민 물류서비스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며 “대형트럭의 도심 내 진입 억제를 통해 교통안전 및 환경피해 예방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살짝 긁힌 차 문짝 교체 안돼…복원수리비만 지급 앞으로 경미한 교통사고로 자동차 도어, 펜더 등이 긁히거나 찍힌 경우 부품교체가 금지되고 복원수리비만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또 교통사고 시 중고차 가격하락 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는 대상이 현재 출고 후 2년 이하 차량에서 5년 이하 차량으로 확대된다.    금융감독원과 보험개발원은 이런 내용의 자동차보험 약관 개선을 추...
  2.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시 정비견적서 발급 필요 없어 앞으로 자동차 정비 시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을 할 때에는 자동차정비견적서를 발급하지 않아도 된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정비견적서 발급 의무를 완화하는 내용의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 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단순 소모품 교환 등 정비업 제외사항에 해당하는 정비를 할 경우 자동...
  3. 전조등·보조범퍼·머플러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앞으로 자동차 전조등, 플라스틱 보조범퍼(캥거루 범퍼), 머플러(소음방지 장치) 등 27건이 새로 튜닝 승인·검사 면제대상에 포함됐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의 하나로 국토부 고시인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이 개정돼 14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토부 장관 고시에 따라 승인·검...
  4.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 구성…정비요금 산정 보험회사와 정비업자 간 정비요금 관련 분쟁을 해소하기 위해 적정 정비요금 공표제도가 폐지되는 대신, 앞으로 양 업계가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를 구성해 정비요금을 협의·산정하게 된다.    국회는 지난 6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안(대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앞서 국토교통상임위...
  5. 자동차 언더코팅, 도장작업인가 아닌가 자동차 하부에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하고 방진, 방음 등을 위해 밑바탕을 칠하는 이른바 ‘언더코팅’의 작업영역을 놓고 종합정비와 전문정비업계가 충돌하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자동차 전문정비업계는 새로운 사업모델로 언더코팅 작업을 진행하면서 법령 위반으로 단속·처분 받는 업소들이 늘어나자 언더코팅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