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
  • 박래호 기자
  • 등록 2020-07-29 11:57:30

기사수정
  • 교통공사 적자 누적, 버스 준공영제 지원도 예산만으론 힘들어…연내 인상 유력


서울시 지하철과 버스 기본요금이 올해 안에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수도권 지하철 1~8호선을 운행하는 서울교통공사는 최근 기본요금 인상안을 시에 건의했으며, 시도 올해 안에 요금 인상이 불가피한 것으로 판단하고 이를 추진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만성 적자로 인해 부채비율이 높아지고 있어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승객이 크게 줄어들면서 수입도 대폭 감소하고, 이에 따라 큰 폭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서울교통공사의 올 상반기(1~6월) 운수수입은 6275억원으로 작년 상반기 운수수입인 8299억원보다 24.4% 감소했다. 올 상반기 적자는 4817억 원으로, 전년도 상반기 적자 2836억원보다 70% 가까이 늘어났다.

 

공사는 올해 적자가 97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요금 인상이란 돌파구가 없으면 지속적인 운영이 힘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공사의 적자는 지난 2016년 3580억원, 2017년 5254억원, 2018년 5389억원, 2019년 5865억원, 올 상반기 4817억원으로 총 2조 4905억원에 달한다. 공사의 이 같은 적자 누적은 공사의 부실경영 탓이라기 보다는 외적 요인에서 기인한다.

 

공사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승객 1인 당 수송원가는 1440원인 반면 기본운임은 1250원이다. 노인 무임수송 등 공익 서비스를 감안한 실제 1인당 평균운임은 946원에 불과하다. 공사는 승객 한 명을 태우면 500원 가량 적자를 보게 된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수도권 지하철 운임은 현재 기본 10km당 1250원(이하 교통카드 기준)이고, 이동 거리가 5km 늘어날 때마다 100원씩 가산된다. 서울시청에서 경기도 일산으로 이동한다고 가정했을 때, 지하철을 이용한다면 1650원만 내면 되나 광역버스는 2800원이다.

 

서울교통공사는 현행 1250원인 기본요금을 1450원으로 올리는 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도 연내에 요금인상이 불가피한 것으로 판단하고 우선 8월 중 공청회를 열어 의견 수렴에 나설 예정이다.

 

지하철 요금이 오르면 이와 연동해 버스요금도 오를 것으로 보인다. 올해 준공영제 버스회사에 지원해야 하는 보조금은 7000억원에 달해 예산만으로 감당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서울 지하철과 버스요금이 오른 건 지난 2015년 6월27일로 각각 200원, 150원이 올랐다. 성인 기준 지하철 기본요금은 교통카드 사용 기준 1050원에서 1250원으로, 간·지선버스 요금은 1050원에서 1200원으로 인상됐다.

 

지하철·버스요금이 보통 3년에 한 번 요금이 올랐다는 점을 고려하면 인상 시기가 지난 셈이다. 지하철 등 대중교통요금 인상은 선출직 시장에 부담을 주게 돼 인상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서울시는 선출직 시장의 유고에 따라 부시장이 권한을 대행하고 있는 이때가 요금 인상을 할 적기라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 지하철·버스요금은 올해 안에 인상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인다. 수도권 대중교통요금은 보통 서울, 인천, 경기도 3개 시·도가 협의를 통해 요금 인상 폭과 인상 시기를 맞추는데 최근 이 같은 공감대가 깨져 경기도 버스요금은 지난해 9월28일 올랐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도로교통공단-매스아시아, '전동킥보드 안전교육 콘텐츠 개발' 업무협약 체결 도로교통공단이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 앱 알파카 운영사와 공동으로 전동킥보드 이용자를 위한 교통안전교육 콘텐츠를 개발한다. 도로교통공단은 16일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 앱 알파카 운영사 ㈜매스아시아와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안전성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최근 3년간(2017~2019년) 개인형 이동장치로 인한 교통...
  2. 택배 분류작업이 뭐길래?…노조, 21일 작업거부 돌입 일부 택배기사들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과중한 업무 부담을 호소하며 택배 분류작업을 거부하기로 했다. 노동·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7일 서울 정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4000여명의 택배기사들이 오는 21일 택배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
  3. 청소년 무면허 렌터카 운전…대책 마련 시급 면허증이 없는 10대 청소년들이 렌터카를 빌려 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내는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청소년들이 쉽게 차량을 빌리지 못하도록 렌터카 업체의 신분 확인 절차를 강화하고, 청소년들에게 차를 대여하는 업체에 대한 처벌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지난 13일 밤 11시30분께 전남 목포에서 고교생 A군(17)이 몰던 렌터카...
  4. “자동차 수리 시 인증대체부품 간편하게 선택하세요” 17일부터 자동차 수리 시 소비자들이 인증대체부품을 간편하게 선택해 수리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와 보험개발원은 자동차 인증대체부품 활성화를 위해 정비업체 및 보험사에서 수리비용 청구 시 사용하는 자동견적시스템(AOS: Automobile Repair Cost On-Line Service)에 인증대체부품 등 정비부품을 등재했다고 16일 밝혔다.  등재된 정비부품...
  5. ‘카카오T블루 콜 몰아주기 의혹’ 누구 말이 맞나 경기도와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T블루’ 가맹택시 콜 몰아주기 의혹을 놓고 정면으로 부딪혔다. 경기도는 카카오T블루가 운행되는 7개 시(성남·구리·의정부·양주·용인·하남·남양주) 개인택시 115대를 대상으로 ‘배차 몰아주기 의혹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카카오T(일반) ..
  6. 홍기원 의원, 안전사고 방지 위한 ‘전동킥보드 등 관리 및 이용활성화’ 제정법 대표 발의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국토교통위원회, 평택시 갑)은 17일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의 이용 활성화와 체계적인 관리방안의 내용을 담은 ‘개인형 이동수단의 관리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을 대표 발의했다. 최근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나 이에 대한 관련 규정이 없어 개인형 이.
  7. 경찰, 매주 2회 이상 음주운전 일제단속 최근 대형 음주운전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사회적 공분이 높아지자, 경찰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음주운전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음주운전에 강력 대응하기위해 전국 경찰서에서 매주 2회 이상 취약시간대 일제단속을 실시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일제 단속 외에도 지역별 특성을 고려해 시간대를 불문하고 상시 단속..
  8. 고령자에 ‘조건부 운전면허’ 발급? 경찰이 만 65세 이상 고령자의 교통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야간이나 고속도로에서 운전을 하지 않는 ‘조건부 운전면허’ 발급을 검토 중이다. 경찰청은 24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손해보험협회에서 열린 ‘고령자 교통안전 종합계획 관련 온라인 공청회’에서 이 같은 계획을 제시했다. 이번 공청회는 경찰청과 국회교통안전포...
  9. 자동차검사 10년 넘게 안 받은 차량 64만대 자동차검사를 10년 이상 안 받은 차량이 60만대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언제 사고가 날지 모르는 시한폭탄이 도로 위를 달리고 있는 셈이다.  25일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자동차 정기검사와 종합검사 등을 받지 않은 미수검 차량은 총 113만2708대로 전체 자동차 등록대수의 4.7%를 차지했다. 이 중 10년 이상 자동차...
  10.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 “근거없는 주장으로 회사 생존건 위협” 노조 맹비난 이스타항공의 내흉이 깊어지고 있다. 노조는 경영진의 잘못으로 회사가 대량해고까지 이어졌다며 책임을 지라고 주장했으나, 경영진은 노조가 회사를 파멸로 내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스타항공의 내흉은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에서부터 시작한다. 코로나19 사태 직후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협상은 결렬됐고, 이로 인해 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