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19 생활방역 전환- 빗길' 교통사고↑...'안전의무 불이행'이 문제
  • 박래호 기자
  • 등록 2020-07-12 10:51:40

기사수정

[교통일보=김민서 기자]   코로나19 생활방역 전환 후 교통에도 많은 변화가 일어난 가운데 주말 교통량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생활방역 전환 후 교통에도 많은 변화가 일어난 가운데 주말 교통량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교통일보 자료사진)12일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캠페인으로하여 전체 통행량은 감소하였으나, 3월 이후 교통량이 급증하여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복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기피하고 승용차로 통행수단을 바꾼 것이 주요 원인으로 풀이된다.교통량이 늘다 보니 교통사고 역시 급증하는 추세라는 것.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5월말 기준, 서울시 주요 135개 지점의 일평균 교통량은 965만대수준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시점(3월) 대비 6.1% 증가하였다. 이는 코 로나 이전인 작년 12월의 97.5% 수준으로 복귀한 수치다.


주중 교통량 증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작한 3월 대비 4.6% 증 가에 그친 반면, 주말 교통량은 일평균 875만대 수준으로 동기간 10.7% 급증해 주중 교통량 증가율의 두 배 이상을 보였다.


이렇게 늘어난 주말 교통량은 교통사고 증가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5월 교통사고는 105,664건으로 2020년 3월 대비 17.3% 증가한 것 으로 나타났다.이는 교통량이 1만대 증가할 때 교통사고 16건이 증가한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자료=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제공.

일각에서 코로나19 이후 교통환경 변화에 따른 안전대책 필요성의 목소리가 높다. 임채홍 책임연구원은 "최근 주말 여행을 중심으로 교통량이 급증하고 있 으며, 주춤하던 교통사고도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감염 예방을 위해 불필요한 운행 등은 자제하고, 대중교통 이용 및 방역 신뢰성 강화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행정안전부과 도로교통안전공단에서는 특히 장마철 빗길 교통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강조했다. 도로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15~2019년 5년 간 빗길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7만6117건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빗길 교통사고의 월별 발생 건수와 인명 피해는 장마철인 7월(1만728건·1만6861명)이 가장 많았다. 


자료=도로교통안전공사 제공.

특히, 7월중 기상 상태가 좋지 않았을 때의 교통사고 비율은 '비 내릴 때'(69%)가 가장 높았다. '흐릴 때'는 28%, '안개 꼈을 때' 3% 등이었다. 


시간별로는 오후 4시부터 사고가 증가하기 시작해 자정(24시) 무렵까지 평균(6348건)을 웃돌았다. 사고가 가장 잦은 시간대는 오후 6~8시(15%·1만1178건) 사이로 나타났다.


빗길 교통사고의 원인으로는 '안전의무 불이행'이 전체의 55.0%(4만1876건)에 달했다. 운전 중 통화를 했거나 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DMB)을 시청하는 게 대표적 사례다. 


행정안전부는 빗길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방안으로 ▲교통법규 준수 ▲평소보다 20% 감속운행 ▲차 간 안전거리 평소의 2배 이상 유지 ▲낮에도 전조등과 안개등을 모두 킴 등을 강조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장마철에는 휴대전화 사용이나 DMB 시청은 삼가야 한다"면서 "정기적으로 차량을 점검하고 유리에 빗물이 맺히지 않도록 방수 관리도 사전에 철저히 해야 한다"고 전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도로교통공단-매스아시아, '전동킥보드 안전교육 콘텐츠 개발' 업무협약 체결 도로교통공단이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 앱 알파카 운영사와 공동으로 전동킥보드 이용자를 위한 교통안전교육 콘텐츠를 개발한다. 도로교통공단은 16일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 앱 알파카 운영사 ㈜매스아시아와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안전성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최근 3년간(2017~2019년) 개인형 이동장치로 인한 교통...
  2. 택배 분류작업이 뭐길래?…노조, 21일 작업거부 돌입 일부 택배기사들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과중한 업무 부담을 호소하며 택배 분류작업을 거부하기로 했다. 노동·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7일 서울 정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4000여명의 택배기사들이 오는 21일 택배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
  3. 청소년 무면허 렌터카 운전…대책 마련 시급 면허증이 없는 10대 청소년들이 렌터카를 빌려 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내는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청소년들이 쉽게 차량을 빌리지 못하도록 렌터카 업체의 신분 확인 절차를 강화하고, 청소년들에게 차를 대여하는 업체에 대한 처벌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지난 13일 밤 11시30분께 전남 목포에서 고교생 A군(17)이 몰던 렌터카...
  4. “자동차 수리 시 인증대체부품 간편하게 선택하세요” 17일부터 자동차 수리 시 소비자들이 인증대체부품을 간편하게 선택해 수리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와 보험개발원은 자동차 인증대체부품 활성화를 위해 정비업체 및 보험사에서 수리비용 청구 시 사용하는 자동견적시스템(AOS: Automobile Repair Cost On-Line Service)에 인증대체부품 등 정비부품을 등재했다고 16일 밝혔다.  등재된 정비부품...
  5. ‘카카오T블루 콜 몰아주기 의혹’ 누구 말이 맞나 경기도와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T블루’ 가맹택시 콜 몰아주기 의혹을 놓고 정면으로 부딪혔다. 경기도는 카카오T블루가 운행되는 7개 시(성남·구리·의정부·양주·용인·하남·남양주) 개인택시 115대를 대상으로 ‘배차 몰아주기 의혹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카카오T(일반) ..
  6. 홍기원 의원, 안전사고 방지 위한 ‘전동킥보드 등 관리 및 이용활성화’ 제정법 대표 발의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국토교통위원회, 평택시 갑)은 17일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의 이용 활성화와 체계적인 관리방안의 내용을 담은 ‘개인형 이동수단의 관리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을 대표 발의했다. 최근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나 이에 대한 관련 규정이 없어 개인형 이.
  7. 경찰, 매주 2회 이상 음주운전 일제단속 최근 대형 음주운전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사회적 공분이 높아지자, 경찰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음주운전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음주운전에 강력 대응하기위해 전국 경찰서에서 매주 2회 이상 취약시간대 일제단속을 실시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일제 단속 외에도 지역별 특성을 고려해 시간대를 불문하고 상시 단속..
  8. 고령자에 ‘조건부 운전면허’ 발급? 경찰이 만 65세 이상 고령자의 교통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야간이나 고속도로에서 운전을 하지 않는 ‘조건부 운전면허’ 발급을 검토 중이다. 경찰청은 24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손해보험협회에서 열린 ‘고령자 교통안전 종합계획 관련 온라인 공청회’에서 이 같은 계획을 제시했다. 이번 공청회는 경찰청과 국회교통안전포...
  9. 자동차검사 10년 넘게 안 받은 차량 64만대 자동차검사를 10년 이상 안 받은 차량이 60만대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언제 사고가 날지 모르는 시한폭탄이 도로 위를 달리고 있는 셈이다.  25일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자동차 정기검사와 종합검사 등을 받지 않은 미수검 차량은 총 113만2708대로 전체 자동차 등록대수의 4.7%를 차지했다. 이 중 10년 이상 자동차...
  10.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 “근거없는 주장으로 회사 생존건 위협” 노조 맹비난 이스타항공의 내흉이 깊어지고 있다. 노조는 경영진의 잘못으로 회사가 대량해고까지 이어졌다며 책임을 지라고 주장했으나, 경영진은 노조가 회사를 파멸로 내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스타항공의 내흉은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에서부터 시작한다. 코로나19 사태 직후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협상은 결렬됐고, 이로 인해 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