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차 수소트럭 스위스로 수출 개시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07-07 10:20:31
  • 수정 2020-07-07 10:27:26

기사수정
  •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6일 10대 시작으로 2025년까지 1600대 수출



현대자동차의 대형 수소트럭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XCIENT Fuel Cell)’이 스위스로 수출을 개시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전남 광양항에서 현대차의 수소트럭 스위스 수출계약물량 중 최초 수출물량이 출항했다고 밝혔다.<사진>  현대차는 이날 10대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모두 1600대를 스위스로 수출할 예정이다. 

 

이 차량은 트레일러 무게를 포함한 총중량이 34톤급인 대형 카고(Cargo)트럭이다. 2개로 구성된 수소연료전지 출력은 190킬로와트(kW), 구동모터는 최고 출력이 350kW, 1회 충전주행거리는 약 400킬로미터(km)에 달한다.

 

수소 충전 시간엔 약 8~20분이 소요된다. 운전석이 있는 캡과 화물 적재 공간 사이에 7개의 대형 수소탱크를 장착해 약 32킬로그램(kg)의 수소 저장 용량을 갖췄다.

 

스위스로 수출된 수소트럭은 정부 지원과 우리 기업의 노력이 합쳐져 완성된 결과물로 꼽힌다. 이번 수출 차량엔 정부의 연구·개발(R&D) 결과물인 최첨단 수소연료전지 냉각시스템·제어기술이 적용됐다. 

 

현대차로선 서유럽지역 대형상용차 시장 첫 진출이란 의미가 있다. 현대차는 스위스 수출을 시작으로 독일·네덜란드·오스트리아·노르웨이 등 공급 지역을 유럽 전역으로 확대하고, 북미 상용차 시장에도 진출하겠다는 전략이다.

 

화물차는 대부분 경유차이기 때문에 유럽을 중심으로 이를 대체하는 친환경 화물차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유럽은 2025년 이후 노르웨이를 시작으로 주요 국가들이 내연기관차 판매 금지를 추진 중이다. 이에 경유차가 대부분인 상용차시장에서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도입과 확산이 시급한 상황이다.

 

시장조사업체 마켓앤마켓(Marketsandmarkets)에 따르면 지난해 25대에 불과했던 스위스 수소전기차 시장 규모는 2028년이면 1만1533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또 같은 기간 전체 유럽 시장 규모도 419대에서 22만3772대로 급증할 것으로 예측됐다.

 

또 다른 시장조사업체인 맥킨지에 따르면 오는 2030년까지 전세계에 약 300~400만대의 운송용 수소전기트럭이 보급될 전망이다.

 

현대차는 승용차에 이어 트럭부문에서도 수소차 대량 공급을 본격화함으로써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기술 리더십을 상용 부문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수소차 리딩 브랜드로서의 지위를 한층 더 확고히 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트럭은 물 이외의 오염 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는 무공해 차량인데다 충전 시간과 1회 충전 주행거리 등 장거리 운행에 강점이 있어 경유 화물차의 대안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부도 이번 수출을 계기로 유럽 수소전기차 시장 선점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앞으로 5년간 1000억원의 신규 지원을 통해 핵심부품 개발과 성능 개선을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이병문 기자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살짝 긁힌 차 문짝 교체 안돼…복원수리비만 지급 앞으로 경미한 교통사고로 자동차 도어, 펜더 등이 긁히거나 찍힌 경우 부품교체가 금지되고 복원수리비만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또 교통사고 시 중고차 가격하락 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는 대상이 현재 출고 후 2년 이하 차량에서 5년 이하 차량으로 확대된다.    금융감독원과 보험개발원은 이런 내용의 자동차보험 약관 개선을 추...
  2.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시 정비견적서 발급 필요 없어 앞으로 자동차 정비 시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을 할 때에는 자동차정비견적서를 발급하지 않아도 된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정비견적서 발급 의무를 완화하는 내용의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 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단순 소모품 교환 등 정비업 제외사항에 해당하는 정비를 할 경우 자동...
  3. 전조등·보조범퍼·머플러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앞으로 자동차 전조등, 플라스틱 보조범퍼(캥거루 범퍼), 머플러(소음방지 장치) 등 27건이 새로 튜닝 승인·검사 면제대상에 포함됐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의 하나로 국토부 고시인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이 개정돼 14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토부 장관 고시에 따라 승인·검...
  4.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 구성…정비요금 산정 보험회사와 정비업자 간 정비요금 관련 분쟁을 해소하기 위해 적정 정비요금 공표제도가 폐지되는 대신, 앞으로 양 업계가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를 구성해 정비요금을 협의·산정하게 된다.    국회는 지난 6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안(대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앞서 국토교통상임위...
  5. 자동차 언더코팅, 도장작업인가 아닌가 자동차 하부에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하고 방진, 방음 등을 위해 밑바탕을 칠하는 이른바 ‘언더코팅’의 작업영역을 놓고 종합정비와 전문정비업계가 충돌하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자동차 전문정비업계는 새로운 사업모델로 언더코팅 작업을 진행하면서 법령 위반으로 단속·처분 받는 업소들이 늘어나자 언더코팅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