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더 뉴 아우디 Q3 스포트백, 7월 1일 국내 공식 출시
  • 박한민 기자
  • 등록 2020-06-29 14:30:44

기사수정
  • 35 TDI·35 TDI 프리미엄으로 구성, 안전·편의 장비 추가해 상품성 강화

아우디가 '더 뉴 아우디 Q3 스포트백'을 7월 1일 국내 공식 출시한다. (사진=아우디 코리아 제공)

아우디가 다음 달 1일부터 쿠페형 컴팩트 SUV '더 뉴 아우디 Q3 스포트백' 국내 판매를 시작한다. 두 가지 트림으로 구성됐으며, 가격은 각각 5090만원·5490만원으로 책정됐다.


'더 뉴 아우디 Q3 스포트백'은 35 TD와 35 TDI 프리미엄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다이내믹한 운동 성능과 우수한 연비를 갖췄으며, 각종 안전·편의 장비를 적용해 상품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직렬 4기통 TDI 엔진과 7단 S트로닉 변속기

'더 뉴 아우디 Q3 스포트백'은 2.0리터 4기통 디젤 직분사 터보차저(TDI) 엔진과 7단 S트로닉 자동 변속기를 탑재해 최고 출력 150 마력, 최대 토크 34.7kg.m의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은 9.3초, 최고 속도는 시속205km이며 연비는 복합 연비 기준 리터당 14.3km다(도심연비: 12.9km/l, 고속도로 연비 16.4km/l).


아우디의 최신 디자인 언어가 적용된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디자인

35 TDI엔 18인치 5-스포크 Y-스타일 휠이, 35 TDI 프리미엄엔 S 라인 익스테리어와 19인치 5-더블스포크 다이내믹 디자인 휠이 적용돼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아우디의 LED 기술이 집약된 '아우디 LED 헤드라이트'는 높은 시인성으로 더 안전한 주행을 도우며, 일반 LED보다 높은 밝기로 촘촘하게 배열된 광선을 통해 보다 넓은 가시범위와 안전성을 자랑한다.


'다이내믹 턴 시그널이 적용된 LED 테일라이트'는 차체의 윤곽을 강조해줘 세련된 디자인을 한층 강조했다.


또한, 크롬 윈도우 몰딩과 일체형 듀얼 배기파이프 디자인 리어 범퍼, 파노라믹 선루프 등을 기본 탑재해 외관 디자인에 스포티함을 한층 강조했으며, 앰비언트 라이트(멀티컬러), 도어 엔트리 라이트 등이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와 아우디만의 고품격 감성을 연출한다.


이 밖에도, 다기능 3-스포크 가죽 스티어링 휠, 앞좌석 전동 시트, 4 방향 요추지지대 등은 운전자와 동승자에게 편안한 주행 환경을 선사한다.


특히, 35 TDI 프리미엄에는 스포츠 시트와 브러쉬드 다크 알루미늄 인레이, 블렉 헤드라이닝, 스티어링 휠 열선과 스테인리스 페달이 추가적으로 적용돼 보다 고급스럽고 세련된 실내 디자인을 연출한다.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선사하는 안전 및 편의 사양

더 뉴 아우디 Q3 스포트백엔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장비가 기본 탑재됐다.


차량에 장착된 초음파 센서로 차량을 주차할 수 있는 적합한 공간을 파악해 이상적인 주차 경로를 계산하고 자동으로 핸들을 조절해주는 파크 어시스트와, 차량 후방 이미지를 MMI 디스플레이에 표시해주는 후방 카메라가 보다 편리한 주차를 도와준다.


차량에 장착된 레이더로 앞 차와의 거리를 감지해 자동으로 0에서 200 km/h까지 설정된 거리를 유지해 주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앞차와 위험 주행 상황을 감지하면 운전자에게 경고 및 속도를 줄여주는 '프리센스 프런트', 주행 중 사각지대나 후방에 차량이 근접해오면 감지해 사이드미러를 통해 경고 신호를 보내는 '아우디 사이드 어시스트'가 기본 적용돼 안전하고 편리한 운전을 도와준다.


'아우디 커넥트’ 시스템은 통신이 가능한 장비를 차량에 장착해 온라인 교통정보 서비스, 위성지도 등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버추얼 콕핏 플러스'와 터치 스크린이 적용된 'MMI 내비게이션 플러스'가 탑재돼 운전자가 모든 차량 정보를 통합적이고 직관적으로 컨트롤 할 수 있다.


이 밖에도, 35 TDI 프리미엄엔 스포츠 서스펜션이 추가적으로 적용돼 진일보한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더 뉴 아우디 Q3 스포트백은 7월 1일부터 판매 시작된다. 가격(부가세 포함)은 35 TDI가 5090만원, 35 TDI 프리미엄은 5490만원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살짝 긁힌 차 문짝 교체 안돼…복원수리비만 지급 앞으로 경미한 교통사고로 자동차 도어, 펜더 등이 긁히거나 찍힌 경우 부품교체가 금지되고 복원수리비만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또 교통사고 시 중고차 가격하락 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는 대상이 현재 출고 후 2년 이하 차량에서 5년 이하 차량으로 확대된다.    금융감독원과 보험개발원은 이런 내용의 자동차보험 약관 개선을 추...
  2.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시 정비견적서 발급 필요 없어 앞으로 자동차 정비 시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을 할 때에는 자동차정비견적서를 발급하지 않아도 된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정비견적서 발급 의무를 완화하는 내용의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 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단순 소모품 교환 등 정비업 제외사항에 해당하는 정비를 할 경우 자동...
  3. 전조등·보조범퍼·머플러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앞으로 자동차 전조등, 플라스틱 보조범퍼(캥거루 범퍼), 머플러(소음방지 장치) 등 27건이 새로 튜닝 승인·검사 면제대상에 포함됐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의 하나로 국토부 고시인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이 개정돼 14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토부 장관 고시에 따라 승인·검...
  4.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 구성…정비요금 산정 보험회사와 정비업자 간 정비요금 관련 분쟁을 해소하기 위해 적정 정비요금 공표제도가 폐지되는 대신, 앞으로 양 업계가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를 구성해 정비요금을 협의·산정하게 된다.    국회는 지난 6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안(대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앞서 국토교통상임위...
  5. 자동차 언더코팅, 도장작업인가 아닌가 자동차 하부에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하고 방진, 방음 등을 위해 밑바탕을 칠하는 이른바 ‘언더코팅’의 작업영역을 놓고 종합정비와 전문정비업계가 충돌하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자동차 전문정비업계는 새로운 사업모델로 언더코팅 작업을 진행하면서 법령 위반으로 단속·처분 받는 업소들이 늘어나자 언더코팅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