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 구성…정비요금 산정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03-08 21:46:19

기사수정
  • 자배법 개정안 국회 통과…정비요금 공표제는 폐지


            ▲국회는 지난 6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안(대안)을 통과시켰다

            사진은 서울 한 차량 정비소 모습. (사진=교통일보 자료사진)


보험회사와 정비업자 간 정비요금 관련 분쟁을 해소하기 위해 적정 정비요금 공표제도가 폐지되는 대신, 앞으로 양 업계가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를 구성해 정비요금을 협의·산정하게 된다.


국회는 지난 6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안(대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앞서 국토교통상임위원회는 지난해 1128일 정비협의회 구성을 골자로 하는 정용기 미래통합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개정안 등 4건의 법안을 반영해 대안으로 제안하고 4건의 법안은 폐기했다.


정비요금 공표제도는 지난 2003년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이 개정되면서 의무화됐으나 정부가 공표한다고 했을 뿐 공표 시기나 기간을 정해놓지 않아 지금까지 2005년도와 2010년도, 2018년도 단 세 차례만 공표됐으며, 제도 시행에도 불구하고 보험·정비업계 간 분쟁이 지속돼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번 개정안은 정비요금 공표제도를 폐지하는 대신, 정비요금 관련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보험·정비업계가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를 구성 운영해 정비요금의 산정 등에 관한 사항을 협의할 수 있도록 했다.


협의회는 표준작업시간과 공임 등을 포함한 정비요금 산정, 정비요금 산정을 위한 조사·연구 및 연구결과 갱신, 그밖에 보험회사와 정비업자의 상호 협력을 위해 필요한 사항 등을 협의한다. 산정된 정비요금은 법적 구속력이 있는 것은 아니며 보험사와 정비업자 간의 계약 체결에 참고자료로 사용할 수 있다.


협의회는 15명의 위원(보험업계 대표 5, 정비업계 대표 5, 공익 대표 5)으로 구성하며, 위원장은 공익 위원 중에서 위원 과반수의 동의로 선출한다. 위원의 임기는 3년이며, 협의회는 매년 1회 이상 회의를 개최해야 한다.


개정안은 그밖에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에 대비해 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피해자를 구제할 수 있도록 손해배상 원칙을 정립하고 운행자와 제작사 간 공평한 책임배분 체계를 구축하는 등 관련 제도를 마련했다.



1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서울서 안동까지 2시간···청량리~안동 구간 KTX 개통 중앙선 복선전철 서울~청량리 안동구간에 신형 KTX가 5일 운행을 시작했다. 안동시에 따르면 운행시간은 2시간 3분으로, 서울에서 안동까지 2시간 주파가 가능해졌다. 안동시에 따르면 이 열차는 최대 시속 26km로 청량리에서 경기도 양평, 강원도 원주, 충청북도 제천 등을 거쳐 안동까지 운행된다. 안동시는 KTX 개통에 맞춰 ‘안동관광 붐 .
  2. 국토부 자동차보험정비협의회 ‘개점휴업’ 보험·자동차정비업계 간 이해관계를 조정하고 적정 정비요금을 결정하기 위한 국토교통부의 자동차보험정비협의회(이하 협의회)가 ‘개점휴업’ 상태다. 7일 국토교통부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개정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이 지난해 10월8일부터 시행돼 보험업계와 정비업계 대표위원, 공익위원 등으로 협의회(15명)가 구성됐으나...
  3. 생활물류법 국회 통과 택배업 등록제 등의 내용을 담은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생활물류법) 제정안이 8일 국회를 통과했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어 생활물류법 제정안을 재석 239명, 찬성 221명, 기권 1명으로 통과시켰다. 생활물류법은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에 따라 운송사업 허가를 취득하고 시설·장비·영업점 등의 기준을 충족한 경우만 .
  4. 이혜훈 “TBS, 정치.예능방송 일색···교통방송 아닌 ‘고통방송’”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이혜훈 전 의원이 교통방송 TBS를 향해 ‘고통방송’이라고 맹비난했다. 이 전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교통방송인가? 고통방송인가?’라는 제목의 글을 써서 TBS를 비판했다. 이 전 의원은 “국민의 세금을 주는 TBS의 설립목적은 교통방송”이라며 “특히 어제처럼 폭설로 ..
  5.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국회 본회의 통과···재계 반발 산업재해 등 사고 시 기업이나 경영자를 처벌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8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찬성 164표, 반대 44표, 기권 58표로 중대재해법을 통과시켰다. ‘중대재해법’은 산재나 사고로 사망자가 나올 경우 안전조치를 미흡하게 한 사업주나 경영책임자를 1년 이상의 징역 내..
  6. 생활물류법, 택배기사 보호법이라고 하기에는 좀… 택배업 등록제 등의 내용을 담은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이하 생활물류법) 제정안이 지난 8일 국회를 통과했다. 생활물류법은 ‘택배기사 과로사 방지법’으로 불리기도 한다. 여당은 이 법을 ‘택배기사 과로사 방지법’으로 홍보하고, 택배기사 과로사가 발생할 때마다 조속한 국회 통과를 약속했었다.  하지만 노동법도 ...
  7. 지하철 지연에 분노···반년간 상담원 괴롭힌 악성 클레이머 유죄 서울 지하철 고객센터에 6개월이나 전화, 문자테러를 한 악성민원인이 유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교통공사는 열차 지연을 이유로 서울 지하철 고객센터에 6개월 간 욕설, 고성, 반말로 직원을 괴롭힌 악성 민원인이 유죄를 선고받았다. 교통공사에 따르면 이 민원인은 지난 2018년부터 전화는 38통, 문자메시지는 843건 보냈다.  공사는 공사...
  8. 설날 승차권 구매는 추석때처럼···‘100% 비대면 판매’ 한국철도(한국철도)가 지난해 추석에 이어 오는 설 연휴 승차권 예매도 100% 비대면 방식으로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예매는 온라인이나 전화접수를 통해서만 가능하다. 아울러 코레일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기 위해 1인당 편도 4매, 왕복(4+4) 8매로 예매를 제한했다. 단, 전화접수는 1인당 편도 3매 왕복(3+3)로 규정했다. 예매 첫...
  9. 길 잃은 완성차3사 '한국GM·르노삼성·쌍용차'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차 등 외국계 완성차 3사가 갈수록 존재감을 잃고 있다. 1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2010년 내수 판매량 기준 23%에 달했던 외국계 완성차 3사의 점유율은 지난해 14.2%까지 떨어졌다. 201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압도적인 영향력을 가진 현대·기아차와 점유율을 급격히 늘리는 수입차 사이에서...
  10. 홍남기 부총리 “전기-수소차 구매지원 예산 32% 확대···1조4000억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전기, 수소차 구매지원 예산을 1조4000억원으로 32%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홍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혁신성장 빅3(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추진회의에서 “세계 자동차시장이 전기, 수소차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는 상황을 감안해 국내시장도 구매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