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개인택시조합 사무실 ‘아수라장’
  • 이명철 기자
  • 등록 2020-01-04 08:57:53

기사수정
  • 국철희 이사장 퇴진 요구 점거 농성에 지지자들 맞서


▲ 국철희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에 반대하는 일부 조합원들은 지난 2일 오전 9시 전부터 조합 이사장실을 점거하고 국 이사장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개인택시조합 사무실이 있는 잠실 교통회관 정문 앞에 부착된 플랜카드.


서울 잠실 교통회관 7층에 있는 서울개인택시조합 사무실이 새해 벽두부터 아수라장이다.


국철희 조합 이사장에 반대하는 일부 조합원들은 지난 2일 오전 9시 전부터 조합 이사장실을 점거하고 국 이사장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한 때 300여명까지 몰렸다가 교대로 수십여명이 점거농성에 들어갔다.


이에 맞서 국 이사장 지지자들이 조합에 몰려와 맞대응하면서 조합 사무실은 이들로 가득 찼다. 이들은 틈틈이 고함과 야유로 맞대응하면서 조합은 정상적인 업무를 볼 수 없는 상황이다. 몸싸움까지 일어나 경찰이 출동하는 사태도 빚었다.


국 이사장 반대파는 18대 조합 이사장의 임기가 지난해 말 끝났기 때문에 계속 근무하는 것은 안된다고 하면서 차기(19) 이사장 선거의 즉각 실시를 요구하고 있다.


반면, 국 이사장 지지자들은 반대자들이 법원에 제기한 제19대 이사장 선거절차 이행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다며 국 이사장 임기에 관한 논란은 법에 의해서 판명돼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국철희 이사장의 임기를 놓고 발생한 문제와 충돌은 이미 국 이사장이 지난해 36일 실시된 이사장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직후부터 예견돼왔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18대 이사장 선거를 세 번이나 치렀다. 2015년말 치러진 제18대 이사장 선거에서 이 모 씨가 당선됐으나 낙선한 국철희 후보가 금품선거 등을 이유로 이의를 제기하면서 3년 가까운 소송 끝에 패소한 이 씨가 이사장 직에서 물러났다.


이어 2018813일 치러진 보궐선거에서 차순선 후보가 당선됐으나 석연치 않은 이유로 후보등록이 취소된 국철희 씨가 이사장 직무정지가처분 신청을 제기해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자 차 씨가 전격 사퇴, 이사장 유고 사태를 빚었다. 그리고 지난해 36일 실시된 세 번째 이사장 선거에서 국 이사장이 당선됐다.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의 임기는 4년이며 연임만 허용하고 있다. 18대 이사장의 임기가 지난해 말이라면 제17대 이사장을 지낸 국 이사장은 연임하는 셈이 돼, 19대 이사장 선거에는 출마할 수 없다.


조합은 지난해 말 18대 대의원·지부장 임기만료를 앞두고 112일 제19대 대의원·지부장 선거를 공고하고 26일 선거를 실시해 새로운 대의원과 지부장을 뽑았다. 하지만 임기 문제로 논란이 일고 있는 이사장 선거는 공고하지 않았다.


국 이사장 측은 법원에 의해 2015년말 치러진 제18대 이사장 선거가 당선무효돼 재선거를 실시하게 됐으므로 이사장 임기는 재선거가 실시된 2018813일부터 새로운 임기가 시작돼 오는 2022812일까지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차순선 씨는 서울동부지법에 제19대 이사장 선거절차를 이행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으나 기각당했다. 재판부는 가처분 신청의 보전 필요성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다며 법률관계가 명확하다고 보기 어려워 본안소송에서 다룰 것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국 이사장 임기에 관한 법정공방은 정식재판에서 다뤄질 전망이나 이와는 별도로 차 씨는 국 이사장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국 이사장 임기를 놓고 조합이 소송전으로 진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새해 벽두부터 양 측이 실력행사에 돌입한 셈이다.


국 이사장 반대파는 한 달간 교통회관 정문 앞 집회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무실 점거 농성은 이들이 조합원이라는 점에서 업무방해 등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못할 것으로 보여 한동안 계속될 전망이다

.


1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단독] 교통업계 연합회장 선거 ‘입맛대로’ 버스, 택시, 화물 등 자동차운수업계와 정비, 매매 등 자동차관리업계의 전국 중앙단체인 연합회의 회장 선출방식과 자격, 임기 등에 기준과 원칙이 없어 관련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일부 단체가 회장 선출과 관련돼 금품선거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빚고, 선출 과정에서 업계 갈등과 분열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 산.
  2. “법인택시기사들에게도 재난지원금 달라” 한국노총 전국택시노조연맹과 민주노총 전국민주택시노조가 법인택시노동자들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2차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 반드시 포함 시켜줄 것을 촉구했다. 양대 택시노조는 지난 8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법인택시에 종사하는 택시노동자들이 2차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져 코로나19 직격탄에 내몰린 .
  3. 전국개별화물연합회-㈜에이아이매틱스 MOU 체결 전국개별화물연합회는 인공지능 모빌리티 플랫폼 전문기업인 ㈜에이아이매틱스와 지난 8일 연합회 사무실에서 ‘AID 안전운전 플랫폼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연합회 안철진 회장과 김상수 수석부회장, 양택승 부회장, 장영조 부회장과 박광일 ㈜에이아이매틱스 대표 등이 참석했다. 전국개...
  4. 법인택시기사-개인택시 누가 더 어려운가 전국의 9만 명 법인택시 운전기사들이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자 극심한 실망과 분노감에 빠졌다. 똑같은 택시운전을 하지만 그래도 경제적 상황이 더 낫다고 볼 수 있는 개인택시가 1, 2차 모두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에 포함되면서 상대적 박탈감은 더욱 커졌다. 코로나19 이전에도 택시운전은 힘든 직업이었으나 지난 2...
  5. 택배기사들, 추석 앞두고 “이러다 죽는 것 아닌가” 택배기사들이 다가오는 추석 걱정에 한숨을 내쉬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늘어난 택배 물량으로 이미 지쳐있는데, 추석을 앞두고 물량이 몰릴 생각을 하니 너무 두렵다는 것이다. 12일 택배기사들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한 물량을 간신히 소화하고 있다며 추석연휴 기간 배달 물량이 급증하기 전 기사들의 업무 과중을 ..
  6. 택배업체들 실적 ‘高高’…기사 과로사 문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택배회사의 영업이 호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기사들의 과로사 등 어두운 그늘도 함께 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7일 택배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비자들의 비대면 온라인 쇼핑이 크게 늘면서 택배물량도 급증,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호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0년 이후 10년간 10% ...
  7. [단독] 보험사와 협상?…정비업계, ‘집안 단결’이 먼저 보험사와 자동차정비업계, 공익 대표 등이 참여하는 ‘자동차보험정비협의회’(이하 협의회) 출범을 앞두고 정비업계가 자중지란(自中之亂)을 빚을 공산이 크다는 우려가 나온다. 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4월 개정·공포된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시행을 위해 위임사항을 규정하는 동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을 조만...
  8. 서울시 전기택시 보급계획 차질 서울시 전기택시 도입 목표(2025년까지 4만대)가 현실성 있느냐는 지적이 나온다. 택시업계가 충전 인프라 부족 등으로 여전히 전기택시를 꺼리기 때문이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전기택시 700대를 목표로 보급 확대에 나서고 있지만, 9월 현재 전기택시를 신청한 법인택시는 한 대도 없으며 개인택시만 212대에 그쳤다. 서울시는 2017년 전...
  9. 멀쩡한 자동차검사소 헐고 아파트 400가구 건설 한국교통안전공단 상암자동차검사소가 정부의 주택 추가 공급 예정 사업지로 포함돼 과도한 개발이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서울 마포구 상암자동차검사소 자리가 정부의 8‧4부동산대책의 일환으로 주택 추가 공급 예정 사업지(400가구 공급)로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의 8‧4부동산대책은 신규택지 ..
  10. 현장 중심 관리로 민자고속도로 안전을 높이겠습니다 국토교통부는‘민자고속도로 도로교통 안전간담회’의 후속조치로 안전한 민자고속도로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시설, 제도 및 교통문화 개선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지난 6월 23일 김현미 장관 주재로 개최된 안전간담회에는 경찰청, 한국도로공사,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연구원, 18개 민자법인 대표이사 등이 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