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 최고제한속도 간선도로 50km, 이면도로 30km
  • 이병문 기자
  • 등록 2019-12-22 15:30:30

기사수정
  • 경찰, 2021년 3~4월께 시행…도시고속도로는 80km 그대로 유지



서울 시내 도로의 최고 속도가 간선도로는 시속 50, 이면도로와 스쿨존 등 특별보호지역은 30로 제한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서울 시내 모든 도로의 제한속도를 낮추는 안전속도 5030’ 교통심의를 모두 마쳤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서울시 등과 함께 제한속도를 간선도로는 시속 50km, 이면도로는 시속 30km로 낮추겠다는 안전속도 5030’ 정책을 2016년부터 펴고 있으며 도심 등 일부 구간에는 이미 적용했다.

 

경찰은 과속카메라 등 설치 공사가 늦어도 내년 말까지는 마무리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후 약 3개월 유예기간을 거쳐 20213~4월께 제한속도 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다만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내부순환로, 동부간선도로, 강남순환로 등 도시고속도로는 제한속도가 시속 80km로 그대로 유지된다.

 

경찰은 제한 속도를 낮출 경우 보행자 교통사고 등이 감소하는 등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작년 6월에 제한속도가 시속 60km에서 시속 50km로 낮춰진 종로 구간을 시범지구로 선정해 운영한 결과 사고 건수는 15.8%, 부상자 수는 22.7%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시 정비견적서 발급 필요 없어 앞으로 자동차 정비 시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을 할 때에는 자동차정비견적서를 발급하지 않아도 된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정비견적서 발급 의무를 완화하는 내용의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 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단순 소모품 교환 등 정비업 제외사항에 해당하는 정비를 할 경우 자동...
  2. 살짝 긁힌 차 문짝 교체 안돼…복원수리비만 지급 앞으로 경미한 교통사고로 자동차 도어, 펜더 등이 긁히거나 찍힌 경우 부품교체가 금지되고 복원수리비만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또 교통사고 시 중고차 가격하락 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는 대상이 현재 출고 후 2년 이하 차량에서 5년 이하 차량으로 확대된다.    금융감독원과 보험개발원은 이런 내용의 자동차보험 약관 개선을 추...
  3. 전조등·보조범퍼·머플러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앞으로 자동차 전조등, 플라스틱 보조범퍼(캥거루 범퍼), 머플러(소음방지 장치) 등 27건이 새로 튜닝 승인·검사 면제대상에 포함됐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의 하나로 국토부 고시인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이 개정돼 14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토부 장관 고시에 따라 승인·검...
  4.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 구성…정비요금 산정 보험회사와 정비업자 간 정비요금 관련 분쟁을 해소하기 위해 적정 정비요금 공표제도가 폐지되는 대신, 앞으로 양 업계가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를 구성해 정비요금을 협의·산정하게 된다.    국회는 지난 6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안(대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앞서 국토교통상임위...
  5. 자동차 언더코팅, 도장작업인가 아닌가 자동차 하부에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하고 방진, 방음 등을 위해 밑바탕을 칠하는 이른바 ‘언더코팅’의 작업영역을 놓고 종합정비와 전문정비업계가 충돌하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자동차 전문정비업계는 새로운 사업모델로 언더코팅 작업을 진행하면서 법령 위반으로 단속·처분 받는 업소들이 늘어나자 언더코팅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