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수도권 버스 2027년까지 친환경차로 전면 교체
  • 이병문 기자
  • 등록 2018-07-08 16:55:51
  • 수정 2018-07-08 19:17:39

기사수정
  • 환경부·수도권 광역단체장 합의…경유차 운행제한 강화


▲ 환경부와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장은 6일 `미세 먼지 해결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은경 환경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2022년부터 수도권에 경유버스 신규 도입이 제한되고, 2027년까지 압축천연가스(CNG) 버스·전기버스·수소버스 등 친환경버스로 전면 교체된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6'미세 먼지 해결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에 대해 합의했다.


3개 광역자치단체장은 수도권 대도시 미세먼지 주요 원인으로 경유차를 꼽고, 노후경유차 조기폐차를 늘리기 위해 예산을 증액하고 미세먼지 특별법을 제정하기로 했다.


또 내년부터 수도권 비상저감조치때 배출가스 등급제를 도입해 경유차 운행제한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내년부터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했을 때 환경부가 고시한 자동차배출가스 등급산정에 관한 규정에 따라 자동차가 15등급으로 나뉘어 노후 경유차 등 낮은 등급을 받은 차량은 운행이 제한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호흡공동체인 수도권 3개 시·도가 협력해서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정책을 속도감 있고 강력하게 대응한다면 효과가 클 것이라며 자동차 친환경등급제 등 노후경유차 퇴출 정책을 인천시, 경기도와 함께 추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살짝 긁힌 차 문짝 교체 안돼…복원수리비만 지급 앞으로 경미한 교통사고로 자동차 도어, 펜더 등이 긁히거나 찍힌 경우 부품교체가 금지되고 복원수리비만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또 교통사고 시 중고차 가격하락 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는 대상이 현재 출고 후 2년 이하 차량에서 5년 이하 차량으로 확대된다.    금융감독원과 보험개발원은 이런 내용의 자동차보험 약관 개선을 추...
  2.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시 정비견적서 발급 필요 없어 앞으로 자동차 정비 시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을 할 때에는 자동차정비견적서를 발급하지 않아도 된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정비견적서 발급 의무를 완화하는 내용의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 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단순 소모품 교환 등 정비업 제외사항에 해당하는 정비를 할 경우 자동...
  3. 전조등·보조범퍼·머플러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앞으로 자동차 전조등, 플라스틱 보조범퍼(캥거루 범퍼), 머플러(소음방지 장치) 등 27건이 새로 튜닝 승인·검사 면제대상에 포함됐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의 하나로 국토부 고시인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이 개정돼 14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토부 장관 고시에 따라 승인·검...
  4.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 구성…정비요금 산정 보험회사와 정비업자 간 정비요금 관련 분쟁을 해소하기 위해 적정 정비요금 공표제도가 폐지되는 대신, 앞으로 양 업계가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를 구성해 정비요금을 협의·산정하게 된다.    국회는 지난 6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안(대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앞서 국토교통상임위...
  5. 자동차 언더코팅, 도장작업인가 아닌가 자동차 하부에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하고 방진, 방음 등을 위해 밑바탕을 칠하는 이른바 ‘언더코팅’의 작업영역을 놓고 종합정비와 전문정비업계가 충돌하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자동차 전문정비업계는 새로운 사업모델로 언더코팅 작업을 진행하면서 법령 위반으로 단속·처분 받는 업소들이 늘어나자 언더코팅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