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동차보다 사람이 우선이다
  • 하성우
  • 등록 2015-01-08 11:51:01

기사수정

한국은 ‘보행자 안전’의 사각지대다. 인구 10만명당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는 4.1명.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이 1.4명(2011년 기준)인 점을 감안하면 무려 3배나 높은 수치다. 네덜란드(0.4명), 영국(0.7명), 미국(1.4명), 일본(1.6명)보다 높은 압도적 1위다.

이는 한국사회가 아직까지 ‘보행자보다 자동차 중심의 정책과 문화’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자동차 운전자가 경적을 울리며 지나가는 사람을 욕하는 게 우리 현실이다. 거꾸로 되도 한창 거꾸로 됐다. 이런 현실때문인지 차대 차 사고는 줄어들어도 보행자 사고는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관계 법령만 살펴봐도 보행권의 중요성은 무시되고 있다. 교통안전법 제8조는 ‘보행자는 육상교통에 위험과 피해를 주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자동차 중심의 사고방식이 교통안전 증진을 목적으로 한 법에서조차 확연히 드러나는 대목이다.

이렇다 보니 자동차나 이륜차가 차로가 아닌 인도까지 치고 들어오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미국 유럽 등 다른 선진국에선 상상하기 힘든 ‘교통안전선’ 침범 현상이다.

새해에는 ‘사람보다 차가 우선인’ 고질적 무질서를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 우리나라 보행자들은 인도가 많이 부족한 데다 자전거마저 보행길을 빼앗고 있다. 유럽에선 보도가 우선이고 자전거, 자동차 순으로 생각한다. 한국도 보행자 인권과 안전을 세심히 살펴야 하며 인도와 차도의 엄격한 경계선을 지키는 노력이 절실하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살짝 긁힌 차 문짝 교체 안돼…복원수리비만 지급 앞으로 경미한 교통사고로 자동차 도어, 펜더 등이 긁히거나 찍힌 경우 부품교체가 금지되고 복원수리비만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또 교통사고 시 중고차 가격하락 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는 대상이 현재 출고 후 2년 이하 차량에서 5년 이하 차량으로 확대된다.    금융감독원과 보험개발원은 이런 내용의 자동차보험 약관 개선을 추...
  2.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시 정비견적서 발급 필요 없어 앞으로 자동차 정비 시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을 할 때에는 자동차정비견적서를 발급하지 않아도 된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정비견적서 발급 의무를 완화하는 내용의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 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단순 소모품 교환 등 정비업 제외사항에 해당하는 정비를 할 경우 자동...
  3. 전조등·보조범퍼·머플러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앞으로 자동차 전조등, 플라스틱 보조범퍼(캥거루 범퍼), 머플러(소음방지 장치) 등 27건이 새로 튜닝 승인·검사 면제대상에 포함됐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의 하나로 국토부 고시인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이 개정돼 14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토부 장관 고시에 따라 승인·검...
  4.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 구성…정비요금 산정 보험회사와 정비업자 간 정비요금 관련 분쟁을 해소하기 위해 적정 정비요금 공표제도가 폐지되는 대신, 앞으로 양 업계가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를 구성해 정비요금을 협의·산정하게 된다.    국회는 지난 6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안(대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앞서 국토교통상임위...
  5. 자동차 언더코팅, 도장작업인가 아닌가 자동차 하부에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하고 방진, 방음 등을 위해 밑바탕을 칠하는 이른바 ‘언더코팅’의 작업영역을 놓고 종합정비와 전문정비업계가 충돌하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자동차 전문정비업계는 새로운 사업모델로 언더코팅 작업을 진행하면서 법령 위반으로 단속·처분 받는 업소들이 늘어나자 언더코팅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