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애플·구글이 자동차산업 지배한다?
  • 하성우
  • 등록 2014-11-17 15:25:30

기사수정

애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등과 같은 IT 분야 대기업들이 '스마트폰과 클라우드'라는 무기를 통해 자동차에 거대한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이들은 현재 차량 탑재 OS와 내비게이션, 인터넷 라디오 등 차내 장비들을 컨트롤할 수 있다.

 

자동차산업이 100년이 넘는 역사에서 가장 중대한 전환기에 직면한 이유는 앞으로 자동차 제도에서 판매까지 자동차산업의 전반적인 것들을 IT산업이 지배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자동차산업의 거점은 디트로이트에서 실리콘밸리로 넘어갈 것이라고 예측하는 전문가들도 많다.

 

구글 카의 '자동운전', 테슬라 '전기차', 애플 '카 플레이'처럼 실리콘밸리의 최강자들과 GM, 크라이슬러, 토요타, 현대차 등 기존 자동차기업 간의 연합과 경쟁이 한층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기도 한다. 특히 차량 탑재 OS를 둘러싼 애플과 구글의 대결뿐 아니라 각 기업의 이해에 따른 각기 다른 대응과 행보도 앞으로의 관심거리다.

 

자동차산업은 이처럼 변화와 혁신을 앞두고 있다. 우리의 기업이나 정부는 어디쯤 가고 있는지 궁금하다. 소형 모빌리티와, 집단주행, 하늘을 나는 자동차 등 혁신적인 모빌리티 기술은 미래가 아니라 현재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살짝 긁힌 차 문짝 교체 안돼…복원수리비만 지급 앞으로 경미한 교통사고로 자동차 도어, 펜더 등이 긁히거나 찍힌 경우 부품교체가 금지되고 복원수리비만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또 교통사고 시 중고차 가격하락 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는 대상이 현재 출고 후 2년 이하 차량에서 5년 이하 차량으로 확대된다.    금융감독원과 보험개발원은 이런 내용의 자동차보험 약관 개선을 추...
  2.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시 정비견적서 발급 필요 없어 앞으로 자동차 정비 시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을 할 때에는 자동차정비견적서를 발급하지 않아도 된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정비견적서 발급 의무를 완화하는 내용의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 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단순 소모품 교환 등 정비업 제외사항에 해당하는 정비를 할 경우 자동...
  3. 전조등·보조범퍼·머플러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앞으로 자동차 전조등, 플라스틱 보조범퍼(캥거루 범퍼), 머플러(소음방지 장치) 등 27건이 새로 튜닝 승인·검사 면제대상에 포함됐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의 하나로 국토부 고시인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이 개정돼 14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토부 장관 고시에 따라 승인·검...
  4.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 구성…정비요금 산정 보험회사와 정비업자 간 정비요금 관련 분쟁을 해소하기 위해 적정 정비요금 공표제도가 폐지되는 대신, 앞으로 양 업계가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를 구성해 정비요금을 협의·산정하게 된다.    국회는 지난 6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안(대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앞서 국토교통상임위...
  5. 자동차 언더코팅, 도장작업인가 아닌가 자동차 하부에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하고 방진, 방음 등을 위해 밑바탕을 칠하는 이른바 ‘언더코팅’의 작업영역을 놓고 종합정비와 전문정비업계가 충돌하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자동차 전문정비업계는 새로운 사업모델로 언더코팅 작업을 진행하면서 법령 위반으로 단속·처분 받는 업소들이 늘어나자 언더코팅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