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차 파업금지法이라도 만들어야
  • 하성우
  • 등록 2014-08-19 11:21:12

기사수정
현대자동차 노조가 또 파업을 결의했다 .현대차 노조는 1987년 출범 이후 2009~2011년을 빼고는 매년 파업했다.

현대차의 생산직 평균 연봉은 1억원 수준이나 생산성은 형편없다. 자동차 1대당 국내공장의 조립 생산성은 인도, 미국, 중국, 체코 등 해외공장의 47~66% 수준이다.

현대차 국내공장은 자동차 1대를 생산하는 데 30.7시간이 걸려 GM(21.9), 포드(20.6), 도요타(27.6), 혼다(26.9), 닛산(18.7) 등에 크게 뒤진다.

그럼에도 지난 10년간 현대차 국내공장의 평균 임금은 2배 이상 올랐다. 2001년 4242만원에서 2011년에는 8934만원으로 늘어났다.

반면 부품 협력업체 근로자의 임금은 완성차 근로자의 40~45%선이다. 한국산 자동차가 세계의 도로를 달리는 데 같이 기여했는데도 보상은 불공평하다. 이렇게 된 이유 중 하나는 파업손실로 협력사 납품단가 인하 요구가 세졌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국내 완성차 업체에는 7만여명이 일하지만 부품 생산업체에는 150만여명이 고용돼 있다. 같은 산업에 종사하는 5%도 안 되는 소수가 나머지 95%에 비해 2배 이상의 임금과 후생을 누린다. 그럼에도 그들은 더 많은 것을 갖겠다며 연례행사처럼 파업을 벌인다.

자동차산업은 각 완성차 업체와 부품기업들이 하나의 협력 생태계를 이뤄 생존해 간다. 그런 면에서 완성차업계 노조의 파업은 임금 격차를 더욱 과도하게 하고 결국은 그 생태계를 파괴하는 것이 된다.

산업 전체의 생존을 위해 현대차 파업금지법이라도 만들어야 한다는 여론이 나오는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살짝 긁힌 차 문짝 교체 안돼…복원수리비만 지급 앞으로 경미한 교통사고로 자동차 도어, 펜더 등이 긁히거나 찍힌 경우 부품교체가 금지되고 복원수리비만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또 교통사고 시 중고차 가격하락 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는 대상이 현재 출고 후 2년 이하 차량에서 5년 이하 차량으로 확대된다.    금융감독원과 보험개발원은 이런 내용의 자동차보험 약관 개선을 추...
  2.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시 정비견적서 발급 필요 없어 앞으로 자동차 정비 시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을 할 때에는 자동차정비견적서를 발급하지 않아도 된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정비견적서 발급 의무를 완화하는 내용의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 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단순 소모품 교환 등 정비업 제외사항에 해당하는 정비를 할 경우 자동...
  3. 전조등·보조범퍼·머플러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앞으로 자동차 전조등, 플라스틱 보조범퍼(캥거루 범퍼), 머플러(소음방지 장치) 등 27건이 새로 튜닝 승인·검사 면제대상에 포함됐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의 하나로 국토부 고시인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이 개정돼 14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토부 장관 고시에 따라 승인·검...
  4.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 구성…정비요금 산정 보험회사와 정비업자 간 정비요금 관련 분쟁을 해소하기 위해 적정 정비요금 공표제도가 폐지되는 대신, 앞으로 양 업계가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를 구성해 정비요금을 협의·산정하게 된다.    국회는 지난 6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안(대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앞서 국토교통상임위...
  5. 자동차 언더코팅, 도장작업인가 아닌가 자동차 하부에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하고 방진, 방음 등을 위해 밑바탕을 칠하는 이른바 ‘언더코팅’의 작업영역을 놓고 종합정비와 전문정비업계가 충돌하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자동차 전문정비업계는 새로운 사업모델로 언더코팅 작업을 진행하면서 법령 위반으로 단속·처분 받는 업소들이 늘어나자 언더코팅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