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남 여수 시내버스 노·사 임금협상 타결
  • 하성우
  • 등록 2013-09-27 12:44:06

기사수정
  • 임금 월 13만원 인상, 상여금은 현행 유지
전남 여수시내버스의 임금 협상이 타결됐다.

26일 여수시와 시내버스 3사 노조에 따르면 지난 8월31일부터 여수 시내버스 3사 노·사는 총 8차에 걸쳐 임금 및 단체협상을 벌인 가운데 26일 오전 11시 최종 타결됐다.

동양교통, 여수여객, 오동운수 등 시내버스 노·사는 이날 시내버스 운전기사 임금을 각 호봉별 기준 월 13만원 인상키로 합의했다.

또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7개월 간의 급여에 대해 월 11만원 인상금액을 소급 적용하며, 상여금은 현행대로 유지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운전기사 부족사유로 감차운행을 시행하던 14개 노선(시내, 쌍봉, 돌산, 삼일방면) 32대의 차량도 27일부터 정상운행된다.

앞서 여수시내버스 3사 노조는 사측과 임금협상 등이 결렬됨에 따라 25일 오전 4시부터 총 파업키로 결의했다.

노조는 임금 14만1350원 인상을 요구했으나 사측은 8만~10만원선 인상을 주장하면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사는 파업시점이 임박한 24일 오후부터 25일 오전 3시55분까지 동양교통 회의실에서 8차 교섭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파업 시점만 유보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시내버스 노·사의 임금 및 단체협상 타결로 시내버스 감차운행에 따른 시민불편 해소와 한 단계 발전된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장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살짝 긁힌 차 문짝 교체 안돼…복원수리비만 지급 앞으로 경미한 교통사고로 자동차 도어, 펜더 등이 긁히거나 찍힌 경우 부품교체가 금지되고 복원수리비만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또 교통사고 시 중고차 가격하락 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는 대상이 현재 출고 후 2년 이하 차량에서 5년 이하 차량으로 확대된다.    금융감독원과 보험개발원은 이런 내용의 자동차보험 약관 개선을 추...
  2.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시 정비견적서 발급 필요 없어 앞으로 자동차 정비 시 오일 등 단순 소모품 교환을 할 때에는 자동차정비견적서를 발급하지 않아도 된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정비견적서 발급 의무를 완화하는 내용의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 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단순 소모품 교환 등 정비업 제외사항에 해당하는 정비를 할 경우 자동...
  3. 전조등·보조범퍼·머플러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앞으로 자동차 전조등, 플라스틱 보조범퍼(캥거루 범퍼), 머플러(소음방지 장치) 등 27건이 새로 튜닝 승인·검사 면제대상에 포함됐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의 하나로 국토부 고시인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이 개정돼 14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토부 장관 고시에 따라 승인·검...
  4.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 구성…정비요금 산정 보험회사와 정비업자 간 정비요금 관련 분쟁을 해소하기 위해 적정 정비요금 공표제도가 폐지되는 대신, 앞으로 양 업계가 ‘자동차보험 정비협의회’를 구성해 정비요금을 협의·산정하게 된다.    국회는 지난 6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안(대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앞서 국토교통상임위...
  5. 자동차 언더코팅, 도장작업인가 아닌가 자동차 하부에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하고 방진, 방음 등을 위해 밑바탕을 칠하는 이른바 ‘언더코팅’의 작업영역을 놓고 종합정비와 전문정비업계가 충돌하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자동차 전문정비업계는 새로운 사업모델로 언더코팅 작업을 진행하면서 법령 위반으로 단속·처분 받는 업소들이 늘어나자 언더코팅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